[인터뷰③] 송민호 “‘신서유기’와 괴리감? 걱정하면 끝도 없어”

입력 2018-11-26 13:10:00
프린트

[인터뷰③] 송민호 “‘신서유기’와 괴리감? 걱정하면 끝도 없어”

가수 송민호가 tvN ‘신서유기’ 속 친근한 캐릭터와 아티스트로서의 소신을 밝혔다.

송민호는 26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X ACADEMY에서 열린 첫 솔로 정규 앨범 ‘XX’ 발매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송민호는 “‘신서유기’를 통해 송민호를 알게 된 대중이 아티스트적인 면을 낯설게 여기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런 걱정을 하다보면 한도 끝도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 걱정에 꽂히면 곡 작업을 하게 될 때 나 자신과 타협을 하게 된다. 끝을 정해 놓고 작업을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그런 걱정을 하지 않고 내가 표현하고 싶은 걸 다양하게 담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송민호는 “‘신서유기’를 통해 내가 친근하고 재미있는 모습으로 다가간 것이 많다. 만약 ‘신서유기’에서 날 처음 아는 분들이라면 생소하게 여기실 수 있으나 앨범 전체를 들어보시면 분명히 괜찮아 하실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송민호의 신곡 ‘아낙네’는 70년대 히트곡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해 화제를 모은 곡으로 친숙한 멜로디 속 리듬의 변주와 중독성 있는 훅의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이다.

사진│YG 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