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더 팬’ 김이나 “지드래곤에 영감 多…요즘은 지코-BTS”

입력 2018-12-02 14:55:00
프린트

“이것 좀 드세요. 같이 먹어요.” 작사가 김이나(39)가 흰 봉투를 테이블 위에 올려놨다. 봉투 안에 든 건 붕어빵. 저녁 식사대용이었다. 인터뷰 전후로 라디오 일정과 곡 작업을 소화하느라 끼니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그의 얼굴은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다. 김이나는 전날 SBS 음악 경연 프로그램 ‘더 팬’ 녹화 후 불면의 밤을 보냈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음악 예능은 몰입이 많이 되다 보니 에너지를 다 쏟게 되더라고요. 그래서인지 녹화 후에 많이 피곤해요.”라면서 웃었다.

김이나는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아이유의 ‘좋은날’, 브라운아이즈걸스의 ‘아브라카다브라’ 등 다수의 히트곡을 보유한 16년차 베테랑 작사가 김이나. 발라드부터 트로트까지 장르 구분 없이 다양한 컬래버 작업을 해왔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등록된 저작물만 약 440곡에 달한다.

최근에는 방송인으로서도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2015년 ‘나는 가수다3’ 고정을 시작으로 ‘슈가맨’ ‘마이 리틀 텔레비전’ ‘판타스틱 듀오’에 출연한 김이나는 연애 예능 ‘하트시그널’ 패널에 이어 현재 ‘더 팬’에 팬 마스터로 출연 중이다. ‘더 팬’은 아직 2회 밖에 공개되지 않았지만 김이나는 작사가다운 남다른 표현력과 트렌디한 대중의 취향을 읽어내는 분석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평소 오디션 프로그램을 무서워했음에도 ‘더 팬’만큼은 과감히 출연을 결정했다는 김이나. 무엇이 그를 ‘더 팬’으로 향하게 했을까. 깊어가는 겨울밤, 김이나와 붕어빵을 뜯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하 일문일답.

[DA: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Q. ‘더 팬’ 1회에서 참가자 4인 모두에게 ‘팬심’을 선언했어요.

A. 저도 제 마음에 빈칸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한 스타를 일편단심으로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저는 다 들어오는 스타일이에요. 그래도 2회 이후부터는 조금 갈릴 거예요(김이나는 다행히(?) 1일 방송된 2회에서는 모든 참가자에게 ‘팬심’을 선언하진 않았다).


Q. 참가자 가운데 엘로의 오랜 팬이라고 밝혔는데요. 그가 탈락 위기를 맞아서 팬으로서 아쉬웠을 것 같아요.

A. 무대 위의 스타도 스타겠지만 엘로는 음악을 너무 잘해요. 이것(김이나의 플레이리스트) 보세요. 오늘도 여기 오기 전에 엘로의 노래를 들으면서 왔어요. 테디를 보면 무대를 하진 않지만 음악을 잘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많이들 알잖아요. 엘로도 그래요. 이미 아는 사람은 알만큼 능력 있는 아티스트죠. 그의 천재성이 알려지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천재성을 본인이 알게 된다면 무대 위 퍼포먼스도 달라질 지도 몰라요.

Q. 임지민은 방송 이후 누리꾼들에 의해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는 사실이 알려졌어요. 작사가님과 오랜 인연이 있는 아이유의 소속사이기도 한데요. ‘정말 몰랐을까’ 의구심을 제기하는 시선도 있어요.

A. 정말 몰랐어요. ‘더 팬’에서 처음 봤어요. 우리 소속사 미스틱 연습생들도 다 알진 못해요. 이번에 회사 MT에서 처음 본 친구들도 있어요. 그리고 제가 프로그램에 누굴 꽂을 만큼 능력 있는 사람도 아닌걸요. 하하.


Q. 1회에서 비비의 무대 후 “머리 꼭대기에서 노는 느낌이 좋다”고 취향을 고백했어요. 구체적으로 어떤 취향인가요?

A. 무대를 하는 순간에는 본인이 누구보다 우월하다는 느낌을 믿고 하는 아티스트들이 있잖아요. ‘나야 나’ 이런 스타일이 있거든요. 주도권은 자신이 가져가는 친구들이요. 예를 들면 지드래곤 같은 아티스트요.


Q. 과거 ‘지드래곤과 타블로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는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어요.

A. 아티스트들의 영향을 정말 많이 받아요. 특히 지드래곤은 작업할 때 항상 염두에 둬요. ‘지드래곤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지드래곤이라면 이런 건 촌스러워서 안 썼을 것 같아’라면서 버리다 보면 확실히 나아져요. 요즘은 지코요. 갈수록 잘하는 것 같아요. 방탄소년단도 가사가 깊이가 있어요. 감탄이 나와요. 제가 흉내 낼 수 없는 부분이죠. NCT 마크와 태용도 몰랐는데 가사를 정말 잘 쓰더라고요.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BS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