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ITZY, 트와이스 언니보다 더 센 동생 그룹 탄생 (종합)

입력 2019-02-12 15:47:00
프린트

JYP 엔터테인먼트의 기대주 신인 걸그룹 ITZY(있지)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팬들을 사로잡을 비주얼은 기본, 실력까지 갖춘 이들의 매력이 걸그룹 시장 판도를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ITZY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는 12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디지털 싱글 앨범 'IT'z Different(있지 디퍼런트)'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ITZY 멤버들은 티저 상영에 이어 곧바로 데뷔곡인 ‘달라달라’ 본 무대를 선보였다. 이 곡은 뮤직 비디오가 선공개되어 유튜브에서 높은 조회수를 기록, JYP표 신인 걸그룹에 대한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에 대해 ITZY의 멤버 류진은 “과분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 관심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걸그룹 명가라고 불리는 JYP에서 나온 만큼 그 명성에 흠이 안 가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멤버 리아는 그룹명인 ITZY에 대해 “처음에 들었을 때는 무슨 뜻일까가 제일 궁금했다. 그 뜻을 알고 나서 캐치하고 입에 착 붙는 이름이라고 생각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채령은 ‘트와이스 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트와이스 선배님은 러블리하고 아름다운 분들이다. 우리는 더 젊고 밝은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후 추후 목표를 묻는 질문에 “괴물신인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며 “틴크러쉬라는 ‘ITZY’만의 음악 장르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리아와 유나는 각각 “올해 대단한 신인그룹이 나온다. 그 분들과 함께 시작하게 돼 영광”이라며 신인상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는 한편 “올해에는 2019년을 ITZY의 해로 만들고 싶다”는 당찬 매력을 어필했다.

ITZY의 타이틀곡 ‘달라달라’는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모은 ’퓨전 그루브(Fusion Groove)‘ 사운드다. “외모만 보고 내가 날라리 같대요 So what? 신경 안 써 I'm sorry I don't care”, “난 지금 내가 좋아 나는 나야”라는 등 가사 속에 당당한 메시지와 패기 넘치는 분위기를 풍긴다. 12일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