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정진영 “‘스케치’ 무한 반전극, 비밀의 중심엔 장태준 있다”

입력 2018-05-17 09:59:00
프린트

정진영 “‘스케치’ 무한 반전극, 비밀의 중심엔 장태준 있다”

배우 정진영이 “끊임없는 반전의 드라마 ‘스케치’, 예상할 수 없는 속도와 전개에 크게 끌렸다”라며 2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 미래를 그리는 손’(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이하 스케치)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 정진영이 연기하는 장태준은 극 중 미래를 그리는 형사 유시현(이선빈)보다 더 강력하게 미래를 보는 힘을 가진 인물이다.

최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장태준은 김도진(이동건)에게 “자네한테 살아가야할 이유를 주지”라며 그의 조력자가 될 것을 암시했다. 태준과 도진이 함께 강동수(정지훈), 유시현(이선빈)을 비롯한 경찰 특수 수사팀인 나비 팀과 어떻게 대립하게 될지 궁금증해지는 대목.

하지만 그 외에 장태준에 대해 알려진 정보는 거의 없다. 이에 대해 정진영은 “그런 태준의 미스터리함에 끌렸다”라며 “드라마 안에 끊임없는 반전과 숨겨진 비밀이 곳곳에 배치돼있다. 그리고 그 비밀의 중심에 장태준이 있다”라고 했다. 여기에 “사건의 퍼즐을 맞추기 위해서는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말 것”이라는 유용한 팁까지 전해 기대를 불어넣었다.

이야기의 전개상 배우 이동건과의 호흡이 중요한데, “‘스케치’를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는 정진영은 “본인이 진지하고 선한 인간이기에 작품 속 도진과 부합하는 인성인 것 같다. 연기와 현실과의 차이가 거의 없다. 당연히 함께 연기를 맞추는데도 좋다”라며 진한 남남(男男) 케미에 대해서도 기대케 했다.

장르를 불문하고 심도 있는 깊은 연기로 사랑받아왔던 배우 정진영. 그럼에도 “연기는 늘 어렵다”라며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끊임없이 변화해야 하고 순간순간 호소력을 줘야한다. 그래서 더 노력하고 있다”라는 남다른 각오를 이야기했다. ‘스케치’를 통해 또 어떤 압도적인 연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벌써부터 첫 방송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스케치’는 ‘에어시티’, ‘민들레 가족’, ‘짝패’, ‘유나의 거리’ 임태우 감독이 연출을 맡고, 드라마 ‘별순검 시즌3’, ‘신분을 숨겨라’,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의 강현성 작가가 집필한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후속으로,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