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이시언 “‘플레이어’ 날로 먹어…국민에게 청약통장 추천”

입력 2018-12-07 17:25:00
프린트

[DA:인터뷰②] 이시언 “‘플레이어’ 날로 먹어…국민에게 청약통장 추천”

‘대기 배우’에서 ‘대세 배우’에 거듭나다. ‘대배우’ 이시언의 이야기다. MBC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부터 tvN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OCN ‘플레이어’(극본 신재형 연출 고재현)까지 이시언은 바쁜 2018년 한해를 보냈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구축한 특유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배우로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 한해다. 그중에서 ‘플레이어’ 속 천재 해커 임병민 캐릭터는 ‘얼장’ 이시언의 새로운 면을 보려준 계기가 됐다. 작품 성적도 좋았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감사해요. 무더운 여름에 다들 고생 많았어요. 정말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너무 수상 소감 같죠? (웃음) 정말 감사해요. 사실 제가 별로 한 게 없어요. 작품이 잘 된 건 (송)승헌이 형, (정)수정이, (태)원석이 세 배우 덕분이에요. 세 사람이 더운 여름 고생을 많이 했어요. 그에 비하면 전 날로 먹은 셈이죠. 전 한 게 없어요. 그건 인정합니다. 하하하.”

‘플레이어’ 성공을 함께한 출연진에게 돌리는 이시언. 그만큼 송승헌, 정수정, 태원석에 대한 이시언의 애정도 남다르다.

“이 작품을 하면서 (송)승헌이 형이 고생을 많이 했어요. 저를 포함해 다들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많이 배려해줬어요. 덕분에 애드리브도 편하게 할 수 있었고요. 작품을 대하는 자세라든지 평소 자기 컨트롤 하는 모습을 배웠어요. (정)수정이는 처음에 굉장히 다가가기 어려웠어요. 그런데 어느 날 신원호 감독님이 수정이와 작품을 한다고 하니까 ‘먼저 따뜻하게 말을 걸면 금세 친해질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첫인상과 따뜻한 동생이에요. (태)원석이는 덩치와 맞지 않게 평화주의자예요. 귀여운 구석이 있어요. 최근에는 같이 운동도 같이해요.”

작품 이후에도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는 ‘플레이어’ 4인방이다. 이 모습에 많은 시청자는 시즌2를 바라고 있다. 이시언은 “끼워만 주시면 하고 싶다. 우리끼리 다 하고 싶다고 했었다. 혹시 나를 안 써주면 어쩌나 싶다. 만약 시즌2가 제작된다면, 시즌1과 다른 임병민을 보여주고 싶다. 형식화된 해커 말고 가볍지 않은 느낌으로 캐릭터를 비틀어보고 싶다. 그래서 시즌2가 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올해 작품 활동이 많았던 이시언이다. 그만큼 MBC ‘나 혼자 산다’에 소홀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기에 ‘나 혼자 산다’ 멤버들과 제작진에게 미안하고 감사하다.

“본업이 배우이다 보니 부득이하게 ‘나 혼자 산다’ 녹화에 불참하는 경우가 있었어요. 다들 저보고 ‘대배우’라고 하는데, 제가 ‘대배우’라서 하는 말이 아니에요. ‘나 혼자 산다’에 나오는 분들은 대부분 업계 최고인데, 전 ‘어중이떠중이’예요. 저 스스로 ‘나 혼자 산다’ 멤버들과 어울리는 데 있어서 부족함이 많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본업에 더 집중하려고 했고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잃은 것보다 얻은 게 훨씬 많아요. 그래서 의리를 지키고 싶어요. 오랫동안 함께하고 싶어요.”

‘로또’ 당첨보다 어렵다는 ‘아파트 청약 당첨’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은 이시언은 곧 입주를 앞두고 있다.

“만약 청약이 아니었다면, 대한민국 서울 땅에서 못살았을 거예요. (웃음) 정말 모든 국민에게 주택 청약을 추천합니다. 특히 주택 청약 통장은 기간이 중요하기 때문에 미리 만들어 두는 걸 추천해요. 전 정말 운이 좋은 케이스예요. 청약 당시 재심사까지 갔었는데, 당첨됐을 때 이게 꿈인가 싶었어요. 당첨 당시에 어머니께 계약금 빌려야 하는 자금 사정이었어요. 이제는 집값을 갚아 나가야 하는 게 숙제죠. 정말 열심히 일 해야 해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집까지 마련한 이시언이다. 지난 2월 열애 사실을 인정한 배우 서지승과 결혼 계획은 없을까. 이시언은 “배우라는 직업은 불안하다. 때문에 혹시나 가족이 생긴다면 잘 이끌어나가지 못 할 거라는 불안함이 있다. 결혼 생각은 반반이다. 하고 싶은 생각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다. 결혼하면 좋지만, 결혼 역시 현실이기에 걱정이 많다. 아이 생기면 그것도 만만치 않다. 솔직히 결혼 이후 내가 지금처럼 계속 연기 활동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고민”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시언은 보다 현실적인 고민을 안고 산다. 때문에 배우로서 보여주고 싶은 방향도 현실적이다.

“예전에 학교에 장진 선배가 강의를 온 적이 있어요. 학교를 다닐 때에는 ‘연극배우가 탑’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장진 선배가 ‘스타가 되고 싶은 사람이 있느냐’고 물으세요. 아무도 손들지 않더라고요. 그랬더니 장진 선배가 ‘스타라는 말이 부끄럽냐. 너희가 되고 싶어 하는 최고 아티스트가 바로 스타다’라고 하세요. 듣고 보니 맞는 말이에요. 분야에서 최고가 되면 스타도 되는 거 같아요. 저도 최고의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요. 그게 제 목표이자 바람입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