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두데’ 프리스틴V 나영 “JYP 3번, SM 음이탈로 탈락”

입력 2018-06-05 15:59:00
프린트

[DA:리뷰] ‘두데’ 프리스틴V 나영 “JYP 3번, SM 음이탈로 탈락”

그룹 프리스틴 유닛 프리스틴V 나영, 레나, 결경이 오늘(5일)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코너 ‘훅 들어온 초대석’에 출연했다.

나영은 “데뷔 전 JYP에 3번이나 오디션을 봤는데 다 떨어졌다”고 고백했다. 다른 대형기획사 시험은 안 봤냐는 지석진의 질문에는 “SM도 봤는데 음이탈이 나서 잘 못봤다”며 “거기까지만 보고 그 다음은 지금 소속사 오디션을 보고 들어오게 됐다”고 말했다.

레나는 “지금 회사가 첫 회사고 이전에 떨어진 곳도 없다”고 말해 다른 멤버들의 부러움을 샀다. 결경은 “상하이에서 길거리 캐스팅이 됐는데 당시 K-POP에 관심도 없고, 사기꾼들도 많아서 믿질 않았다”며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었는데 소속사에서 집에 따라와서 영상도 찍고 부모님을 모두 한국으로 모셔와서 계약을 하게됐다”고 남다른 계약 과정을 털어놨다.

음식에 대해선 나영, 레나, 결경 모두 “막 먹고, 먹은만큼 움직이기 때문에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서로에게 부러운 점에 대한 고백도 솔직히 말했다. 나영은 ‘레나의 활발한 에너지’를, 레나는 ‘키가 상대적으로 작은 편이라며 결경과 나영의 다리길이와 키’를, 결경은 ‘나영 언니의 몸매가 부럽다’고 밝혔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매일 낮 2시부터 4시 사이에 MBC FM4U (91.9MHz)을 통해, 또는 프로그램 홈페이지와 MBC Mini앱에서도 들을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