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허리케인’ 워너원 #유닛활동#상남자란#등번호의비밀 (종합)

입력 2018-06-05 16:11:00
프린트

‘허리케인’ 워너원 #유닛활동#상남자란#등번호의비밀 (종합)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워너원 유닛 더 힐(옹성우 이대휘), 남바완(박지훈 배진영 라이관 린)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5일 방송된 tbs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워너원 모르면 아재’ 특집이 진행됐다. 워너원 완전체가 모이지는 못했지만 옹성우 이대휘 박지훈 배진영 라이관린이 출연해 청취자들과 다양한 주제로 소통을 했다.

먼저 박지훈은 지난해 방울토마토를 먹으며 다이어트를 하고 있었던 일화가 언급되자 “지금은 채소와 닭가슴살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에는 무엇을 먹었냐는 걱정스러운 청취자의 질문에 “고구마랑 삶은 달걀을 먹었다. 닭가슴살은 아직 안 먹었다. 운동하고 나서 먹으려고 한다. 걱정 안하셔도 된다. 건강하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옹성우 지난 3일 막을 내린 ‘워너원 월드 투어-원: 더 월드’ 서울 공연에서 선보인 독무에 대해 “연기를 보여주고 싶었지만, 무대가 너무 커서 쉽지 않았다. 몸짓과 표정으로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어떤 헤어 스타일을 가장 좋아하냐는 질문에 “팬들이 좋아해주는 대로 마음이 바뀐다”며 달달한 대답을 하기도.

또 박지훈은 유닛 ‘남바완’으로 섹시 콘셉트에 도전한 것에 대해 “그동안 저희가 단체로 활동을 했었는데, 서로 각자 음악적 취향이 있다보니…저는 섹시한 노래를 좋아한다”며 “그래서 이번에 유닛 곡으로 해보고 싶다 생각했다. 음악 취향이 (배진영 라이관린)과 맞아서 완전히 섹시한 콘셉트를 갖고 갔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상남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는 질문에 박지훈은 “가사에 ‘다 주겠다는 남자 널 위해’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한테는 모든 것을 퍼부어 주겠다는 가사가 있을 만큼 그런 남자가 진정한 남자”라고 말했다.

배진영은 “남자다운 면이 있어야 상남자 라고 생각한다. 말 그대로 적극적이고 박력있는 (남자)”라고 말했고, 라이관린은 “좋은 아빠가 상남자라는 뜻이 아닐까. 가족을 위해 뭐든 다 지켜줄 수 있는 것”이라고 답해 환호를 받았다.

박지훈은 DJ를 해보면 어떻겠냐는 질문에 “팬들이 원한다면 언제든 할 수 있다”면서 “우리 워블 잘자요.” 이라고 달콤한 엔딩 멘트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그러면서 박지훈은 지난 생일날 무엇을 했느냐는 질문에 “생일날 연습했다. 많은 팬분들이 축하해줬다. 영광스러웠고 기분 좋았다. 워너블 여러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연습에 매진했다”고 전했다.

숙소 생활을 하고 있는 워너원. 배진영은 이대휘와 한방을 쓰고 있는 것에 대해 “대휘랑 방 쓰면서 힘든 점은 딱히 없다. 좋은 점은 대휘가 청소를 정말 잘해준다. 먹을 거 사오면 절대 혼자 안 먹고 멤버들과 같이 먹는다”며 형제애를 드러냈다.

한 청취자가 서울 콘서트 당시 입었던 야구 유니폼의 등 번호에 대해 궁금해 했다. 이에 박지훈은 “별 뜻이 없었다. (멤버들) 단톡방이 있는데, 거기서 그냥 하고 싶은 숫자 말하다 정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옹성우 “저는 의미가 있었다. 생일을 이용해 78이라는 숫자를 만들어 냈는데 지금은 생각이 안난다” (웃음)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 옹성우는 “14개 도시에서 6월 말부터 2~3개월 미국을 시작으로 월드 투어를 진행한다. 칠레에도 있어 놀랐다. 전세계 워너블과 호흡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관린은 월드 투어를 앞둔 소감에 대해 “전세계 워너블과 가깝게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다. 각 도시 가면 문화도 있는데 알아볼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기대하고 있다. 예쁜 사진도 많이 찍고 문화를 알아보면 좋을 것 같다. 한국에서도 활동 열심히 할 거다. 전세계 워너블과도 잘 만나서 얘기하고 싶다”며 설레이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워너원은 워너원은 지난 4일 스페셜 앨범 '1÷χ=1(UNDIVIDED)'으로 컴백했으며, 이달 말부터 ‘원더월드’ 월드투어를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