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인생술집’ 한혜진x다듀x손여은이 말한 #사랑 #비밀열애 #세월 (종합)

입력 2018-06-08 00:03:00
프린트

새로운 MC 한혜진과 다이나믹 듀오, 배우 손여은이 솔직한 입담을 털어놨다.

7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새로운 MC 한혜진을 비롯해 가수 다이나믹 듀오와 배우 손여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또 3월 ‘홍진영’의 후배로 ‘인생술집’에 출연해 주목 받았던 트로트 가수 ‘진해성’이 새 가게의 ‘진사장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한혜진의 첫 방송에 화환을 보낸 전현무의 모습에 MC들은 전현무의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이에 한혜진은 “우리는 부부가 아니다”라고 선을 긋다가도 한 번도 꺼내지 않은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한혜진은 “전현무 오빠와 연애를 할 때 엄마의 집에 도망가 있었다. 데이트 때문에 여행을 갈 수도 없었다”라며 “엄마는 이미 눈치를 채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공개연애를 하니 자유롭게 만난다. 공개연애의 큰 장점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손여은은 평소 낯가림이 심하다고 말하며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악역 연기를 할 때 NG도 많이 냈다”라고 말했다. 또 손여은은 쥬얼리 멤버가 될 뻔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면 광고 촬영 중에 소속사 관계자 분의 제안이 있었다. 그런데 내가 노래를 못했다”라며 “나 대신에 이지현 씨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다”리거 말했다.


현재 ‘슈츠’에 출연하고 있는 손여은은 장동건에 대해 “광고에서 보던 분이 내 앞에서 대본도 보시니 너무 신기했다. 성격도 젠틀하셔서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한편, 피아노를 전공했다는 손여은은 빼어난 연주실력을 보였다. 이어 다이나믹 듀오는 손여은의 연주에 맞춰 ‘죽일 놈’을 불렀다.

다이나믹 듀오는 “세월을 느끼는 경우는 팬들이 ‘링마벨’을 모르는 경우다. 예전에는 ‘링마벨’이 공연의 가장 마지막 곡이었다면 이제는 중간에 넣어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콘서트를 하면 스탠딩보다 좌석이 더 먼저 나간다”라며 “스탠딩 자리를 초대권으로 팬들에게 줘도 싫어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한혜진은 “공감한다. 그래도 마음 안에 스웨그가 있다”라고 말했다.

‘연애대작’ 시간에 한혜진은 전현무와 공개 열애 전 이야기를 꺼냈다. 한혜진은 “데이트 중에 차에서 전화가 왔는데 나는 없는 척했다. 현무오빠 친구 분에게 전화가 왔는데 ‘우리 언제 보냐. 매일 보다가 왜 연락이 끊기냐’라고 하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오빠의 관심이 내게로 왔다는 걸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 열애 전에는 정체를 감추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내가 ‘공개가 되는 건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현무오빠가 헬멧을 쓰려고 오토바이를 사려고도 했었다”라며 “이전에 자동차 극장 갈 때 음성변조를 해서 표를 샀던 기억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손여은은 “예전에 사랑은 사치라고 인터뷰했던 적이 있는데 원래 인생 모토는 사랑하며 살자는 거였다”라며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좋다. 사소한 것에 행복함을 느낄 수 사람이 좋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아는 지인이 누군가 저를 마음에 들어한다면서, 연락처를 서로 교환하고 먼저 연락하고 있으면 어떠냐고 물어봤다. 제가 낯도 가리는데 한번도 본 적 없어서 망설였다”라며 “연예인이셨다. 저보다 많이 어리신 분이다. 10살 정도 어리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신동엽은 아이돌 아니면 아역배우 같다고 추측해 웃음을 더했다.


다이나믹 개코는 “아내가 원래 유학을 갔다가 2개월만 한국에 있다가 가려고 했는데 나를 만나서 2년을 있었다”라며 “함께 있어 즐거우니까 결혼까지 하게 됐다. 아이가 생겼을 때 더 확신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다이나믹 듀오 최자는 “사랑하는 만큼 포기하는 게 있더라. 내려놓을 준비가 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요즘에 개코의 결혼생활을 보면서 결혼에 대한 꿈을 꾸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나만의 섬에 있고 싶다. 사랑을 찾아 헤매는 것에 좀 지쳐있는 것 같다”라며 “이상형은 잘 모르겠다. 그 순간 만났을 때 느낌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