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섹션TV’ 강성훈 논란…YG 양현석 “젝스키스 재정비 필요”

입력 2018-10-01 21:17:00
프린트
크게보기

‘섹션TV’ 강성훈 논란…YG 양현석 “젝스키스 재정비 필요”

젝스키스 강성훈이 팀에서 퇴출될 위기다.

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강성훈의 주거 침입 논란에 대해 다뤄졌다. 이날 ‘섹션TV 연예통신’에 따르면 강성훈은 최근 가택 침입과 폭행 시비에 연루됐다.

강성훈이 무단으로 들어간 집은 1년을 함께해온 전 매니저 김 씨의 집. 특히 김 씨는 최근 강성훈이 연루된 사기 혐의의 주요 참고인으로 알려졌다. 수차례 만나 달라고 요구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자 스타일리스트이자 팬클럽 관련자 박 씨와 김 씨의 집을 찾아간 것이다. 하지만 집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김 씨의 동거인과 실랑이가 벌어졌고, 현장에는 경찰이 출동했다.

이후 집 밖으로 나온 김 씨는 변호사를 만나러 가기 위해 택시에 탑승했다. 때마침 나타난 강성훈은 그런 김 씨를 막아서려고 했고, 그러면서 2차 실랑이가 시작됐다. 그리고 그 모습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포착돼 통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강성훈을 향한 논란이 일었고, 이에 박 씨는 김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와 관련해 김 씨 측은 강제로 집에 들어온 강성훈 일행을 막기 위한 방어 행위였다고 밝혔다.

오수진 변호사는 “만약 가택에 침입한 경우라면 주거침입죄 적용될 여지가 있고, 상대방을 위협하거나 공포심을 유발한 경우라면 형법상 협박죄 적용을 받을 여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강성훈이 연루된 고소 사건만 7건. 팬들의 강성훈의 퇴출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는 “젝스키스를 지금 상태로 그냥 둬서는 안 된다”며 “예전 명성 유지하려면 새 단장(재정비) 필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