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박솔미 “대학 때 소주 12병…한재석, 첫인상 별로” (종합)

입력 2019-03-12 15:25:00
프린트

[DA:리뷰] 박솔미 “대학 때 소주 12병…한재석, 첫인상 별로” (종합)

‘컬투쇼’에서 출연한 배우 박솔미가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한 박솔미. 이날 그는 라디오 출연이 처음이라면서 “너무 떨려서 잠도 못 잤다”며 설레이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가감없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 잡았다.


김태균은 “두 아이의 엄마라기엔 몸매가 상당히 좋다. 어떻게 관리하냐”고 묻자 박솔미는 “고등학교, 대학교 때는 80kg에 육박했었다”고 고백해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조그만 먹어도 살이 엄청 찌는 타입. 다이어트는 숙명이라고 생각한다. 굶어서 뺐다. 어제도 굶었다”며 관리 비법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80kg이었던 당시 MBC 탤런트 공채에 응시를 했다는 박솔미는 “배우가 꿈은 아니었는데, 친구들이 하길래 했다. (그런데) 1등을 했고, 데뷔를 하게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후에 30kg을 감량하고 KBS ‘겨울연가’에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박솔미는 ‘술신’으로 불리던 대학시절을 언급하며 “남자 선배와 술 대결을 한 적이 있다”면서 “선배가 너무 무섭게 하니까 한번 붙어보자 하는 마음에 술 대결을 했는데, 소주 12병을 마셨다”고 털어놔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겼다.

먹고 버리고를 반복해서 결국 이겼다는 박솔미는 “쉽게 보이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정신력으로 버텼다”며 놀라운 승부욕으로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배우 한재석과 결혼한 박솔미는 남편의 첫인상이 좋지 않았다면서 “‘저렇게 생겨서 누구랑 결혼할까’ 싶었다. 느끼한 외모라고 생각해서 별로였는데 어느 순간 우리 집에 있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그러면서 “작품을 하면서 (남편을) 만났다. 한재석 씨가 먼저 고백을 하려고 했는데, 술에 취해 전화를 하더니 이름만 부르고 곧바로 자더라”고 폭로하기도. 이어 박솔미는 “그런 모습이 귀엽게 보였다”며 남편 한재석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또 한 청취자가 ‘정글의 법칙’에서 화장실에 갔던 박솔미를 언급하자 “처음 갔던 곳은 아미존이었는데, 박정철 씨가 화장실을 위한 땅을 파줬다. 두 번째도 박정철 씨랑 같이 갔는데, 그때도 땅을 파줬다”며 털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한재석과 박솔미는 지난 2013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