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엄마 나 왔어’ 신이, 20년 만에 집으로…경상도 가족 최초 공개

입력 2018-10-11 11:08:00
프린트

‘엄마 나 왔어’ 신이, 20년 만에 집으로…경상도 가족 최초 공개

tvN '엄마 나 왔어' 3회에서는 독립 20년차 '프로독립인' 신이가 부모님 집으로 돌아간 첫 날이 공개된다.

집을 떠난 지 20년만에 다시 부모님과의 특별한 동거를 선보이게 된 배우 신이는 '경상도 가족'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신이네 가족은 프로그램 사상 가장 어색한 '무(無)대화' 가족으로 색다른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가족과 가까워지기 위해 집으로 돌아가기를 결심한 신이는 2시간 만에 대화가 끊기고 정적인 시간만이 계속됐다는 후문. 거침없는 '맘 크러쉬' 매력을 자랑하는 어머니와 신이와 3초 이상 눈을 못 마주치는 어색한 남동생과의 케미 또한 관전포인트다. 과연 신이와 가족들은 어색한 정적을 깨고 가까워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합가 3일차를 맞은 남희석의 어머니는 "더 이상 공짜 밥은 없다"고 선언, 남희석은 강제 노동에 돌입하게 된다. 부모님을 생각하는 마음에 말실수를 한 남희석은 어머니와 냉전 상태에 빠지게 됐다고. 어머니와의 화해를 위해 특별한 게임을 준비하지만, 부모님 사이의 피어난 승부욕이 뜻밖의 불꽃 튀는 경기를 불러일으켰다고 전해져 관심이 모인다.

청양 홍석천의 집에는 석천의 영원한 앙숙 셋째 누나가 찾아와 현실 남매 케미를 뽐낸다. 뿐만 아니라 홍석천이 귀한 아들일 수 밖에 없는 사연과 커밍아웃 당시 일화를 최초 공개할 예정. 홍석천은 녹화 중 폭풍 오열을 했다고 전해져 그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tvN '엄마 나 왔어'는 독립한 지 오래된 자녀들이 다시 집으로 돌아와 부모님과 특별한 동거를 선보이는 예능 프로그램. 대입, 취업, 결혼 등 다양한 이유로 독립을 선택했던 자녀들이 부모님 집에서 함께 살아보며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선보인다.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10분 tvN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