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내뒤테’ 소지섭, 극한 고문에도 눈빛 독기 가득

입력 2018-10-11 15:52:00
프린트

[DA:클립] ‘내뒤테’ 소지섭, 극한 고문에도 눈빛 독기 가득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11, 12회에서는 소지섭(김본 역)의 지옥 탈출기가 펼쳐진다.

앞서 3년 전 폴란드에서 암살자 케이(조태관 분)와의 혈투를 벌이다 총상을 입은 김본(소지섭 분)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났다. 심한 부상을 얻고도 어떻게 한국을 오게 됐는지, 왜 은둔생활을 선택했는지 김본의 과거 행적은 여전히 시청자들에게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이에 오늘(11일) 방송에서는 총상으로 정신을 잃은 김본의 이후 행적이 밝혀진다. 극중 NIS(국정원) 안가(安家)인 R3에 끌려온 지난 과거의 한 조각이 공개된다.

사진 속에는 양팔이 포박된 채 의자에 묶여있는 김본의 충격적인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심한 고문 흔적 때문인지 엉망이 된 모습은 음침한 분위기와 어우러져 범상치 않은 상황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옴짝달싹 못하지만 매섭게 노려보는 눈빛에는 독기가 서려있어 그의 날카로운 시선 끝에 누가 있을지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발동시키고 있다고. 김본은 이곳에서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해 심장을 움켜지는 쫄깃한 스릴감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압도적인 강렬함으로 긴장을 배가시킬 소지섭의 화려한 액션 연기가 기대되고 있어 그만의 아우라로 또 한 번 안방극장의 여심에 강한 진동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김본이 적의 동태를 살피는 타로카드 사이트에서 암살자 마법사 카드가 아닌 새로운 여사제 카드가 등장해 새로운 긴장감을 안겨주며 마무리됐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