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할리우드] 미드‘ER’ 출연 바네사 마르케스, 경찰 총에 맞아 사망

입력 2018-09-01 15:36:00
프린트

미국 의학 드라마 ‘ER’에 출연한 배우 바네사 마르케스(49)가 정신착란 증세를 보이며 경찰과 대치하다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3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경찰국에 따르면 바네사 마르케스는 전날 오후 캘리포니아 주 사우스 패서디나에 있는 자택에서 순찰 점검을 하러 온 경찰관 앞에서 BB탄 총을 든 채로 발작 증세를 보였고 그가 경찰을 쏘려는 자세를 취하자 경찰이 발포했다. 바네사 마르케스는 흉부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바네사 마르케스는 드라마 ‘ER’에서 간호사 웬디 골먼을 맡았다. 그는 1980년대 후반 ‘스탠드 앤드 딜리버’, ‘세인필드’ 등 영화에도 출연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