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 인터뷰②] 조준호 “‘솟겜2’ 통해 일상 탈출…‘정법’도 나가보고파”

입력 2017-11-17 14:00:00
프린트

축☆돌준호☆탈출.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강호동 안정환 서장훈을 이을 예능 대세, ‘갓준호’(축! 돌준호 탈출) 조준호를 만났습니다. 조준호 하면 뭐다?! 바로 ‘유도’죠. 꼬꼬마시절부터 ‘유도 길’만 걸은 그는 국가대표와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의 영광을 안고 현재 유도코치(a.k.a.조관장)로 활동 중입니다. 판교에서 유도장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나혼자산다’ 조준호 편에도 나왔던 판교 유도장으로 향한 동아닷컴. 남사친 콘셉트 대리 실현을 위해 독자 대신 유도복을 입었습니다(이때만 해도 웃고 있었지). 낙법 업어치기와 안다리걸기를 시작으로 각종 호신술을 속성으로 배웠습니다. 몇 분 만에 머리 산발+땀 뻘뻘. 스트레칭 할 때는 유도장에 누군가의 비명이 울렸다는 후문입니다.

태권도와 합기도보다는 우리에게 덜 친근했던 유도. 하지만 직접 체험해보니 일상생활에 유용한 기술이 많아 매력적인 운동이었습니다. 조준호는 특히 낙법을 배워두면 길을 걷다 넘어져도 머리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도 전도사’ 조준호와 해 질 때까지 나눈 유도 이야기 시작해볼까요? ‘스타 매력 대방출’ 프로젝트(부제-들어올 땐 네 맘이지만 나갈 땐 아니란다), 오늘의 남사친 조준호와 나눈 솔직하고 담백한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해당 기사는 친구 사이의 수다 콘셉트에 따라 반말로 작성됐습니다).

정희연 기자(이하 정 기자) : 최근 예능에 종종 출연하던데. 그 이유가 궁금해.

조준호 : 단순 재미지. 취미로 하고 있어. 스포츠마케팅적인 측면도 느낀 점이 많아. 보다 많은 사람이 도복을 입게 하려면 유도를 하는 주체인 내 인지도가 높아지는 게 수월하겠구나 싶었어. 개인적인 취미와 마케팅적인 측면이 결합된 거지. 일타이피라고나 할까.

정 기자 : 마음먹고 예능인으로 전향해도 잘할 것 같아. 고정을 꿈꾸진 않니.

조준호 : 방송을 준비할 때는 떨리는데 막상 나가면 재밌더라. 직업 방송인보다는 잃을 게 적으니까 편하게 하는 것 같아. 고정을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고정 프로그램을 할 수도 있겠지. 그런데 모르겠어. 유도와 예능이 주객전도가 되는 거잖아. 그런 상황이 되면 그때 다시 생각해보지 뭐.

김민경 기자(이하 김 기자) : 해보고 싶은 프로그램 있어?

조준호 : ‘런닝맨’ ‘무한도전’ ‘정글의 법칙’. 나 야자수 열매 잘 딸 것 같지 않아? 토크쇼보다는 몸으로 하는 미션이 있는 프로그램이 좋아. 예능을 통해 새로운 경험도 하고 일탈할 수 있어서 좋아. ‘소사이어티 게임2’도 같은 맥락에서 출연한 거고.

대역 기자는 거들 뿐. 살신성인의 자세를 몸보 보여준 조 코치.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김 기자 : ‘소사이어티 게임2’ 촬영하면서 힘들진 않았어?

조준호 : 휴대전화도 못 쓰고 음식에도 제한이 있어서 다른 참가자들은 힘들어했는데 난 괜찮았어. 내 일상으로부터의 탈출이어서 좋더라. 휴가 같았어.

정 기자 : 마동 리더로 파이널까지 가게 됐어. 마지막까지 가게 될 줄 예상했어?

조준호 : 전혀. 나는 내가 5~6회만에 탈락할 줄 알았어.

정 기자 : 가장 기억에 남는 챌린지는?

조준호 : 1화 ‘텐메이드’와 7화 ‘기억의 홀덤’. 둘 다 내가 하드캐리 했으니까. 하하.

낙법 직후에도 열혈 강의 중인 조 코치.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김 기자 : 댓글 등 시청자 반응도 챙겨봤어?

조준호 : 포털 메인에 걸리는 기사는 보는데 댓글까지 다 찾아보진 못해. 주위에서 많이 보내주더라. 내가 ‘돌준호’로 불린다고 하더라고. 흑백 퍼즐을 못 해가지고…. 하하. 파이널에 나온 두뇌 문제는 잘했을 텐데 아쉬워. 평소 폰으로 그런 게임을 많이 했거든.

정 기자 : ‘소사이어티 게임2’를 통해 느낀 점도 많을 것 같아.

조준호 : 촬영하면서도 배운 점이 많았는데 방송을 보면서도 또 한 번 더 배웠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같은 사람은 없다는 것. 비슷한 거지 똑같은 건 없구나 싶더라. 다른 사람과 얽히는 관계에 있어서 대화와 소통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도 느꼈어.

초반 마동은 리더가 무언가 결정할 때 리더 방으로 한 명씩 불러서 면담 또 면담을 이어갔거든. 그 사이 일은 밖에서 일어나고 있었던 거야. 이보다는 전체적인 소통을 했으면 어땠을까, 초반 리더 친구들이 좀 더 힘을 받고 했을 텐데 싶어. ‘개인의 욕심을 내려놓고 공공의 이익을 생각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여러모로 생각하는 계기가 됐어.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김민경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