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 인터뷰③] 조준호 “이상형은 현명한 여자…지금은 일에 집중”

입력 2017-11-17 14:00:00
프린트

유도선수→유도코치→그 다음은 어떤 길일까.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강호동 안정환 서장훈을 이을 예능 대세, ‘갓준호’(축! 돌준호 탈출) 조준호를 만났습니다. 조준호 하면 뭐다?! 바로 ‘유도’죠. 꼬꼬마시절부터 ‘유도 길’만 걸은 그는 국가대표와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의 영광을 안고 현재 유도코치(a.k.a.조관장)로 활동 중입니다. 판교에서 유도장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나혼자산다’ 조준호 편에도 나왔던 판교 유도장으로 향한 동아닷컴. 남사친 콘셉트 대리 실현을 위해 독자 대신 유도복을 입었습니다(이때만 해도 웃고 있었지). 낙법 업어치기와 안다리걸기를 시작으로 각종 호신술을 속성으로 배웠습니다. 몇 분 만에 머리 산발+땀 뻘뻘. 스트레칭 할 때는 유도장에 누군가의 비명이 울렸다는 후문입니다.

태권도와 합기도보다는 우리에게 덜 친근했던 유도. 하지만 직접 체험해보니 일상생활에 유용한 기술이 많아 매력적인 운동이었습니다. 조준호는 특히 낙법을 배워두면 길을 걷다 넘어져도 머리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도 전도사’ 조준호와 해 질 때까지 나눈 유도 이야기 시작해볼까요? ‘스타 매력 대방출’ 프로젝트(부제-들어올 땐 네 맘이지만 나갈 땐 아니란다), 오늘의 남사친 조준호와 나눈 솔직하고 담백한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해당 기사는 친구 사이의 수다 콘셉트에 따라 반말로 작성됐습니다).

정희연 기자(이하 정 기자) : 남사친 인터뷰 공식 질문! 이상형은 어떤 스타일이야?

조준호 : 어릴 때는 그저 ‘예쁜 여자’였는데 이제는 우리 엄마 같은 여자 만나서 아빠 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 어머니가 현명한 분이셔. 살면서 지혜가 되는 말을 많이 해주셨어. 원만한 결혼 생활을 하려면 엄마처럼 현명한 여자를 만나야 할 것 같아. 그리고 자기 일을 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어. 나는 항상 일을 벌여야 하는 사람이라. 내가 하는 일을 이해해주고, 내가 정말 무너졌을 때 가족을 책임져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어.

덧붙인다면, 책을 늘 가까이 하고 배우려는 자세가 되어 있는 사람. 나는 스포츠든 인문학이든 무언가 배우는 게 좋거든. 시작하면 제대로 배워야 하는 스타일이라 함께 배울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

김민경 기자(이하 김 기자) : 가장 해보고 싶은 데이트는?

조준호 : 함께 휴양지에 가서 책 읽고 잠자면서 휴식하고 싶어. 관광지를 다니기보다 방에 콕 박혀서 쉬는 거야. 식사로 룸서비스로 먹다가 저녁에 밖에 한 번 나가고.

김 기자 : 운동 데이트는 어때?

조준호 : 유도 빼고는 다 괜찮을 것 같아. 레저를 좋아해. 올 여름에 웨이크보드를 탔는데 정말 재밌고 신나더라. 겨울에는 보드와 스키지.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번지점프는 안 될 것 같아.

정 기자 : 아까 촬영할 때는 유도가 커플 운동으로 좋다고 했잖아. 유도는 왜 제외야?

조준호 : 글쎄. 여자친구와 유도를 해보고 싶진 않아. 이전까지 만난 분들도 유도를 해보고 싶다고 한 적이 없었고.

정 기자 : 썸이나 밀당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니.

조준호 : 썸 좋지. 제일 쫄깃쫄깃할 시기니까. 밀당은 음…. 서로 좋아하는 관계에서 ‘티 나는’ 밀당은 좋고 귀여운데 계산된 밀당은 싫어. 진심보다는 물질적인 것이나 다른 것 때문에 하는 것 같으니까.

김 기자 : 결혼은 언제쯤 하고 싶어?

조준호 : 요즘은 연애나 결혼보다는 돈 버는 게 재밌어서 일에 집중하고 있어. 내 아이를 키워보고 싶다는 생각은 종종 해. 유아체육에 대해 생각하고 공부하다보니 그런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아. 시기는 잘 모르겠어.

엘리트체율부터 생활체육까지…유도 전도사이자 워커홀릭인 조준호.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정 기자 : 리드하는 이성 vs 배려하는 이성 중이 어떤 스타일을 더 선호하니.

조준호 : 두 스타일 다 장단점이 있는 것 같아. 리드하는 여자는 처음에는 내가 상대적 강자였다가도 그런 사람에게 점점 깊게 빠지게 되더라. 내가 더 좋아하게 되고. 후자는 내가 리드했을 때 원만하고 순탄한 연애를 할 수 있어서 좋아. 상황에 따라서도 다른 것 같아. 내가 바쁘고 신경 쓸 게 많을 때는 배려하는 여자와 만나는 게 나에게도 연애에서도 원만한 것 같아. 내가 한가해서 상대와 보낼 시간이 충분할 때는 적극적으로 리드해주는 사람과의 연애가 좋겠지.

정 기자 : 너는 연애할 때 어떤 스타일이야?

조준호 : 그때그때 달라. 항상 열린 스타일이지. 받는 것보다는 주는 것을 더 좋아하는 편이야. 한때 좋아하는 사람에게 다 퍼준 적도 있고. 서로 믿음 하에 자기 할 일 열심히 하면서, 의심 안 하고, 열정적으로 사랑하면 좋을 것 같아.

아, 갑자기 그 기억이 떠오르네. 나를 지독하게 만든 계기가 있어. 대학교 1학년 때 부잣집 딸이었던 연상과 만난 적 있어. 처음에는 나를 좋아한다고 따라다녀서 만났더니 나중에는 내가 돈이 없다는 이유로 무시하더라. 그때의 나는 돈 한 푼도 없으니까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면 돌아오는 길에 차비를 받아서 와야 하는 신세였어. 어느 날은 ‘샤* 백을 들고 있으라’고 하더라고. ‘너보다 더 비싼 가방’이라고 하면서.

정 기자 : 정말 큰 상처였겠다.

독서가 취미인 그는 최근 에세이집 [잘 넘어지는 연습]을 발간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김 기자 : 그러게 말야. 지금은 연애 생각 없이 정말 바쁘게 지내고 있잖아. 쉴 때는 어떤 취미를 즐겨?

조준호 : 책을 읽거나 운동을 하거나. 요즘은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를 읽고 있어. 협상에 관한 책인데 협상의 새로운 관점을 가르쳐주는 책이야. 삶을 원만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을 배울 수 있어.

김 기자 : 아, 최근에 에세이 [잘 넘어지는 연습]을 냈다고 들었어. 읽어봐야겠다.

정 기자 : 지금까지의 삶을 돌아보면 어때.

조준호 : 잘 시작했고, 잘 버텼고, 즐거웠어. 선수생활의 끝도 해피엔딩이었고.

정 기자 : 앞으로의 삶은 어땠으면 좋겠어.

조준호 : ‘즐거움’이었으면 좋겠어. 쳇바퀴 도는 삶이 아니라 늘 변화하고 도전하는 삶이었으면 좋겠어. 두려워해서 아무것도 하지 않기 보다는 시도할 줄 아는 사람이고 싶어.

그냥 가기 아쉬워 남기는 비하인드샷①.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그냥 가기 아쉬워 남기는 비하인드샷②.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김민경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