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를 만나다③] ‘블랙하우스’ PD “‘썰전’과 동시간 경쟁, ‘현장성’이 차별점”

입력 2018-01-11 14:05:00
프린트

사진|SBS 제공

[PD를 만나다③] ‘블랙하우스’ PD “‘썰전’과 동시간 경쟁, ‘현장성’이 차별점”

정규편성 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이하 ‘블랙하우스’)는 목요일 밤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한 가지 복병이 있다면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JTBC ‘썰전’. 비슷한 색깔의 프로그램이 동시간대에 만나기 때문에 그만큼 걱정도 클 터.

앞서 1, 2회 방송된 ‘블랙하우스’에서 ‘썰전’과 비슷한 느낌의 구조를 보이기도 했다. 그렇기 때문에 같은 시간대에 방송되는 ‘블랙하우스’와 ‘썰전’의 맞대결이 더욱 궁금해질 수밖에 없다. ‘썰전’과는 다른, ‘블랙하우스’만의 차별점은 어떤 것일까.

“전 내용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 ‘썰전’은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 두 분이서 하시죠. 어찌 보면 정치현장 경험도 있으시고 여야(與野) 주류에 있던 분들이시고요. 연배도 높으시고, 쉽게 말해서 정치의 고수들이 뉴스 읽기를 해주시는 매력이 있다고 생각해요. 근데 ‘블랙하우스’는 결이 좀 달라요. 김어준이라는 한 인물에 의해서 비롯되고, 어찌 보면 메인 스트림이나 주류는 아니죠. 하지만 그런 이면까지도, 뉴스의 민낯까지 얘기할 수 있는 재야의 젊은 고수가 김어준 씨라고 생각해요. 제 생각에는 시청자들이 고민스러울 것 같아요. 다른 접근 방식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소재를 선택함에 있어서도 두 프로그램이 다를 수도 있어요. 그랬을 때 시청자들이 골라보는 재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진|SBS 제공



뿐만 아니라 현재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포함해 수많은 시사프로그램들이 존재한다. 그런 가운데 ‘블랙하우스’만이 가지고 있는 색깔이라면 어떤 부분이 될까.

“스튜디오에서 토크만 하는, 그런 식의 전달 방식이 시청자들에게 좋은 건가 생각해봤어요. 저희 프로그램이 파일럿 때도 그랬지만 현장성이 있다는 게 차별점이라고 봐요. 배정훈 PD가 ‘그것이 알고싶다’ PD로 유명하니까, 뉴스와 신문에 나오는 것만 가지고 이야기하는 그런 시사토크쇼가 아니라 현장에서 확인도 해보고 발굴도 하는, 그런 것이 다른 토크쇼와 차이가 아닌가 싶어요. 토크를 하면서도 팩트 체크를 강화할 예정이에요. 이번에 박세용 SBS 기자가 출연해서 그 부분을 강화시킬 거예요. 근거 없는 의견이나 잘못된 팩트를 전달하지 않겠다는 뜻을 어필하는 거죠.”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