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도 깜짝 놀란 아마 최혜진의 반란

입력 2017-07-18 05:45:00

우승만큼 빛난 준우승이라는 진부한 표현을 다시 한 번 써야할 듯하다. 17일(한국시간) 박성현의 우승으로 끝난 제72회 US여자오픈은 최혜진(학산여고)이라는 또 하나의 스타를 탄생시켰다.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50년만에 아마선수 우승신화 쓸 뻔

여고생 골퍼 최혜진(18·학산여고)이 US여자오픈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 주 배드민스터에 위치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 4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기록하면서 최종 합계 9언더파 297타를 쳐 박성현(24·KEB하나은행)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18세의 여고생 아마추어 골퍼 최혜진은 메이저대회에서도 프로들과 견줘도 손색없는 기량을 발휘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 펑산산(28·중국)에게 2타 뒤진 공동2위를 기록한 최혜진은 한때 역전 우승의 기대감까지 들게 했다. 거리와 샷이 정확도는 동반자 평샨샨을 압도했다.

4라운드에서 안정적인 경기를 이어간 최혜진은 15번홀까지 순항하다 16번홀(파3)에서 흔들렸다. 티샷이 해저드에 빠져 벌타를 받았고 결국 더블보기로 홀을 마쳤다. 이 샷 하나로 우승의 꿈이 멀어지고 말았다.

US오픈 역사상 아마추어 선수가 우승한 것은 1967년 캐서린 라코스테(프랑스)가 유일하다. 최혜진은 50년 만에 아마추어 선수 우승을 노렸지만, 대기록 달성에는 실패했다. 비록 우승의 영광은 아쉽게 놓쳤지만, 최혜진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세계최고권위의 메이저대회에서 선전을 통해 좋은 경험을 얻었기 때문이다. 그는 “대회 참가자체로 영광이었는데 준우승을 해서 기쁘다. 더 잘할 수 있었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좋은 경험을 했다”며 웃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2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현장을 찾아 는데 경기 도중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US여자오픈 현장에 와있다. 아마추어선수(최혜진)가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몇 십년 만의 일이다. 매우 흥미롭다”며 최혜진의 선전에 큰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번 US오픈의 준우승 상금을 54만 달러(약 6억원)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상금이 걸린 골프대회에서 아마추어 선수들은 상금 받을 권리를 포기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혜진은 상금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한다. 준우승 상금은 공동 3위를 차지한 유소연(27·메디힐)과 허미정(28·대방건설)이 나눠 갖는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