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와 ‘사랑의 연탄 나눔’

입력 2017-11-15 14:59:00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포항스틸러스가 신한카드, 포항시와 함께 사랑의 연탄을 나누며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했다.

포항스틸러스 프로 선수단은 14일 오전, 포항 남구 무지개 공원 인근에 모여 손수 연탄을 배달하였다. 형들에게 뒤질세라, 유소년 선수단은 강변체육공원 인근에서 연탄을 옮기며 구슬땀을 흘렸다. 포항 구단은 포항시의 도움으로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추운 겨울을 지내는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사전에 파악해 총 20가구에 연탄을 전달하였다.

포항스틸러스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5년째 ‘사랑의 연탄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포항이 K리그에서
1골을 기록할 때마다 신한카드와 함께 100장씩 적립한 연탄은 매년 연말,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해진다. 올 시즌에는 현재까지 기록한 60득점에 맞춰 총 6000장의 연탄을 나누었다.

이번 행사에는 포항시 최웅 부시장, 이상근 시의원, 박희정 시의원, 신한카드 문동권 본부장도 함께 참석해
연탄 배달에 힘을 더해 주었다.

지난 5년간 진행한 ‘사랑의 연탄나눔’에 항상 주장으로서 참석해 온 황지수는 “좋은 일에 매번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매년 같은 생각이지만, 다음 시즌에는 더 많은 골로 더 많은 도움을 드리고 싶다. 그러면
재미있는 경기, 좋은 경기력은 덤으로 따라올꺼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포항스틸러스는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이웃을 돌아보고 지역과 함께하며 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