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영국 런던서 교통사고

입력 2018-01-12 14:56:00

은퇴 발표 당시 박지성과 모친 장명자 씨. 동아닷컴DB.


[동아닷컴]
전 국가대표 축구 레전드 박지성 현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모친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12일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박지성의 한 측근이 밝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명자 씨는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지성 본부장은 지난해 11월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 본부장으로 선임되며 그가 경험한 선진 축구를 한국 유소년 축구에 뿌리내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