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 정규리그 우승 듀오 두경민·버튼 동반 MVP 등극

입력 2018-03-14 19:20:00
프린트

2017-2018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이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 그랜드볼륨에서 열렸다. 국내 MVP 두경민(DB), 외국 MVP 디온테 버튼(DB) 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국내선수 MVP, 외국선수 MVP 나란히 수상
인기상·베스트5 등 버튼 4관왕
식스맨 김주성, 기량발전 김태홍 등 DB 싹쓸이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DB가 시상식도 점령했다.
DB는 1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정규리그 시상식에 국내선수와 외국선수 최우수선수(MVP)상 뿐 아니라 기량발전상, 식스맨상 등 많은 부분의 트로피를 휩쓸었다.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짓기 이전부터 동반 MVP 등극을 바랐던 두경민(27)과 디온테 버튼(24)은 꿈을 이뤘다. 둘은 각각 1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또한 DB 주장 김태홍(30)은 시즌 목표였던 기량발전상, 베테랑 김주성(39)은 식스맨상을 거머쥐었다. 버튼은 게토레이 인기상, 베스트5, 플레이 오브 더 시즌 등 4관왕을 차지했다.

2017-2018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이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 그랜드볼륨에서 열렸다. 국내 선수 MVP를 수상한 원주DB 두경민이 KBL 김영기 총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 팀워크 논란 이겨낸 두경민

두경민은 국내선수 MVP 투표에서 총 108표 중 84표를 얻어 수상자로 결정됐다. 두경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47경기에 출전해 16.45점·3.83어시스트·2.8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3점슛 성공 부문에서 경기 평균 2.72개를 성공해 정규리그 1위에 올랐다. 빼어난 활약을 펼쳤지만 두경민의 정규리그 MVP 후보 자격을 놓고 논란이 있었다. 두경민은 지난달 태업 논란을 겪었다. 그는 팀 미팅에서 팀원들과 의견 출동이 있었고, 이를 코트에서 표출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DB 이상범 감독은 그를 경기에서 배제시켰다. 이 때문에 두경민은 4경기를 쉴 수밖에 없었다. 그 탓에 DB가 우승해도 두경민은 국내선수 MVP를 받기가 힘들다는 전망이 쏟아졌다. 팀 내부에서 문제가 있었던 만큼 최고의 선수로 뽑기에는 자격에 문제가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두경민은 지난달 A매치 브레이크 이후 백의종군 하는 모습을 보였고, 팀원과의 문제도 말끔하게 해소했다. 그는 DB가 정규리그 정상에 오르는데 힘을 보태 모두들의 시각을 바꿔놓았고, 결국 정규리그 최고의 선수 자리에 올라섰다.

두경민은 “이처럼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팀원들에게 감사하다. 시즌 시작할 때 많이 힘들었는데 좋은 선수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됐다. 아직 끝이 아니다. 이상범 감독님과 늘 도와주는 로드 벤슨에게 특별히 감사인사를 하고 싶고, 통합 우승에 도전해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2017-2018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이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 그랜드볼륨에서 열렸다. 외국선수 MVP를 수상한 원주DB 디온테 버튼이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 이견이 없었던 버튼의 외국선수 MVP 수상

버튼은 외국선수 MVP 투표에서 총 108표 중 99표를 받았다.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버튼의 수상은 일찌감치 예상됐다. DB가 정규리그에서 줄곧 상위권을 내달리며 결국 정상에 오르는데 버튼의 역할이 매우 컸다. 그는 정규리그 54경기에 모두 출전해 평균 23.52점·8.6리바운드·3.6어시스트·1.8스틸·1.1블로킹 등 다재다능함을 선보였다. 신장은 192.6㎝로 크지 않고, 플레이스타일이 언더사이즈 빅맨은 아니지만 때로는 상대 팀의 센터 외국인선수까지 수비해내기도 했다. 그 뿐이 아니다. 버튼은 타고난 탄력을 바탕으로 경기 도중에서 올스타 덩크슛 콘테스트에서나 나올만한 덩크슛을 자주 선보이며 농구팬들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았다. 그는 실제로 올스타전 덩크슛 콘테스트에서도 1위에 올랐고, 올스타전 MVP도 거머쥐었다. 버튼은 KBL 데뷔 시즌에 2개의 MVP 트로피를 거머쥐며 최고의 외국선수로 인정받았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