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러블리즈 “예인이는 회복 중…우린 너무 먹어서 문제”

입력 2017-03-17 11:45:00

사진=동아닷컴DB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정규 2집 ‘R U Ready?’의 발매 3주차를 맞아 그동안의 활동을 돌아보고, 또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밝혔다.

러블리즈는 16일 Mnet ‘엠카운트다운’의 방송 전, 동아닷컴과 만난 자리에서 “(컴백하고) 처음에는 떨렸는데, 이제 좀 자연스러워진 거 같다. 좀 늘어난 거 같다. 꼭 실력뿐만이 아니라 카메라를 대하는 법이나 무대 안에서 자연스러운 호흡 등이 좋아진 거 같다”라고 방송무대를 돌아보았다.

러블리즈가 카메라 대응이나 무대 안 호흡을 언급한 데는 이유가 있다.

러블리즈의 노래는 각 멤버별 파트 구분이 세밀하기로 유명하며, 이번 ‘R U Ready?’의 타이틀곡 ‘WOW!’는 그중에서도 가장 촘촘하게 파트가 구분된 노래이기 때문이다.

미주는 “이번 노래가 (파트 구분이)제일 심하다. 사실 우리는 괜찮은데 안무선생님이 안무를 짤 때 힘들어 한다. 그리고 카메라 감독님도 여기 찍었다, 저기 찍었다, 해야 해서 정말 힘들어 한다”라고 말했다.

카메라워크와 시선처리가 힘든 ‘WOW!’ 무대이지만 베이비소울은 “그래도 (멤버들이 카메라에)다 한 번씩 나와서 우린 좋다”라며 웃었다.

또 복잡한 파트 구분으로 인해 자신의 파트를 착각해 다른 사람의 파트를 부른 적이 없는지 묻자 미주는 “본인 파트는 알아서 다 잘한다”라고 자신 있게 답했다.

하지만 곧 유지애는 “나는 내 파트를 부르다가 우리 무대에 심취해서 다른 애들 파트를 막 한 적이 있다. 오늘 리허설 때 그랬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동아닷컴DB


이번 ‘WOW!’ 활동의 또 한 가지의 아쉬움은 정예인의 부상이다. 컴백 전 연습도중 발목 부상을 당했던 정예인은 부상치료에 전념하느라 아직 음악방송에서 무대를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미주와 유지애는 “아직 (예인이가)춤을 추는 건 힘들 것 같아 쉬고 있다. 예인이에게도 완벽하게 낫고 활동을 하는 게 더 좋을 거 같다”라고 정예인의 근황을 전했다.

또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의 한 관계자는 “정예인의 부상 부위가 예전에 무용을 하면서 한번 다쳤던 곳이라서 조금 더딘 것 같다. 이번 주까지는 휴식을 하고, 다음 주쯤부터 경과에 따라 합류 여부를 판단하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다른 멤버들의 건강은 괜찮은지를 묻자 유지애는 “우리는 다 너무 건강하다. (회사에서)그만 좀 먹었으면 좋겠다고 한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컴백 후 주로 음악방송위주로 활동을 펼쳤던 러블리즈는 이제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통해서도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케이는 “이제 (우리가 출연하는)방송이 쏟아질 거다. 나는 ‘듀엣가요제’에 나간다”라고 말했고, 베이비소울은 “‘싱데렐라’, ‘양남자쇼’도 나가고, ‘주간아이돌’을 시작으로 여러 가지를 한다”라고 예고했다.

또 혹시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는지를 묻자. 베이비소울은 “난 ‘삼시세끼’에 나가보고 싶다. 고정으로 꾸준하게 나가고 싶다”라고 말햇다.

이에 요리를 잘하는지 되묻자 베이비소울은 곧바로 “아니요”라는 대답을 내놓았다. 반면, 다른 멤버들은 “하면 잘 한다. 라면도 진짜 잘 끓인다”라고 말했다.

베이비소울은 “사실 하면 잘하는데 안한다. 요리하는 건 정말 잘하는 분이 하고, 난 옆에서 재료 따다주고, 낚시하고 그런 거 잘할 수 있다”라고 자신의 포지션까지 이미 구상을 마쳤음을 알렸다.

더불어 베이비소울은 “‘정글’도 가고 싶다”라고 말했고, 케이는 “(베이비소울이)정글을 진짜 가고 싶어 했다. 민낯이 예뻐서 민낯공개도 가능하다”라고 베이비소울의 정글행도 함께 추천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지금 당장은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팬들과 만날 계획이 먼저지만, 러블리즈는 두 번째 콘서트를 통해 보다 많은 팬들을 만날 목표도 가지고 있었다.

케이는 “아직은 추가 콘서트 계획이 없는데, 또 하고 싶다”라고 말했고, 미주는 “기회가 생기면 딱 잡아서 (첫 콘서트보다)더 잘할 수 있다. (첫 콘서트가)아쉽긴 하다. 즐겁긴 했지만, 처음이라 서투르고 몰랐던 부분이 있었고, 다음에는 이를 채워서 더 완벽하게 할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베이비소울과 케이도 “다음에는 더 신나게 무대를 하고 싶다. 처음에 긴장해서 다 보여주지 못한 거 같다”라며 “또 우리 새로운 앨범이 나왔고, 거기 수록곡이 진짜 전부 좋다. 콘서트를 하면 그걸 다 들려줄 수 있으니까 기대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다음 콘서트의 규모를 생각한 적 있는지 묻자 케이는 “정확히 어느 공연장이 크고 작은지를 잘 모른다. 한 단계 한 단계 조금씩 늘려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러블리즈는 항상 자신들을 응원해준 팬들과 회사 스태프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약속했다.

러블리즈는 “팬 여러분은 항상 고맙다. 우리 응원소리가 정말 대박이다. 응원소리 들을 때마다 힘이 난다”라며 “또 우린 중엽이(울림엔터테인먼트 이중엽 대표)의 아이들이다. 대표님이 진짜 잘해준다. 회식이 있으면 ‘러블리즈 친구들~’ 이렇게 불러준다”라고 팬들과 주위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베이비소울은 “우리가 컴백하고 벌써 3주가 됐는데 예인이도 회복하고 있으니까 이번 활동의 마무리는 예인이와 함께 했으면 한다. 마지막까지 좋은 모습 보여주려 노력하겠다. 올 한 해는 더 많이 여러분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