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샤넌 “‘프듀1’ 참가 고민했다, 보이프렌드 정말 잘 해”

입력 2017-04-18 08:00:00

가수 샤넌,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인터뷰③] 샤넌 “‘프듀1’ 참가 고민했다, 보이프렌드 정말 잘 해”

가수 샤넌이 독보적인 솔로 여가수가 되기 위한 각오를 전했다.

샤넌은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나는 솔로 가수 활동이 전혀 외롭지 않다”고 말했다.

“솔로 가수 활동이 더 자유롭고 재미있어요. 장르도 더 넓고 솔로 가수라는 타이틀이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저에겐 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요. 최근에 새로운 솔로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데 ‘K팝스타6’를 경험했고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은지를 생각하게 된 지금, 샤넌만의 색깔을 표현할 수 있는 노래를 찾고 싶어요.”

그는 ‘K팝스타6’(이하 ‘K팝6’) 전에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1’ 참여를 고민했다. 하지만 샤넌은 기회가 될 수 있었던 프로그램 출연을 포기했다. 앨범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제 롤모델은 보아 선배님이에요. 춤, 노래 다 너무 잘하시잖아요. 버라이어티한 여자 솔로 가수로는 독보적이라고 생각하죠. 저도 그렇게 되려고 노력할 겁니다. 지금의 저는 귀여운 소녀 콘셉트 말고 걸크러시한 느낌으로 솔로 활동을 하고 싶어요. 노래만 부르는 가수가 아닌 춤, 연기까지 할 수 있는 멀티테이너요.”

샤넌은 ‘K팝6’가 솔로 참가자 보다는 걸그룹 위주로 구성된 데 대해서도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경쟁을 할 때는... 솔직히 생방송할 때 느꼈어요. 투표 같은 것에서 아무래도 그룹이 더 호응이 크더라고요. 무대를 혼자 채우는 것과 그룹이 채우는 건 확실히 보이는 게 다를 수밖에 없거든요. 그룹과의 경쟁에서 어떻게 저를 더 어필할지를 고민했어요. 너무 무서웠답니다. (N N)”

샤넌은 우승자이자 남성 듀오 보이프렌드에 대해선 “우리 모두 보이프렌드가 이길 줄 알았다. 잘한다”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추억했다.

“왜 어른들이 ‘어린 게 좋다’고 하셨는지 알겠더라고요. 제가 어렸을 때 그런 칭찬을 많이 받았거든요. ‘어리니까 생각 없이 잘 한다’. 보이프렌드가 그랬어요. 물론 제 나이인 스무 살도 어린 나이지만 연예인으로는 어리지 않거든요. 저도 재미있게 무대를 하려고하지만 어쩔 수 없는 고민, 생각이 생기더라고요. 보이프렌드는 뭐... 어쩔 수 없이 비교될 수밖에 없죠. 연습실에서 마주쳐도 보이프렌드 두 사람은 말을 끊임없이 해요. 같이 있으면 너무 힘들어질 정도죠. (웃음) 장난꾸러기! 에너지가 넘치고 그 기운이 무대에 반영되더라고요. 무대를 잘 할 수밖에 없어요.”

샤넌이 하는 고민, 그는 감정을 섬세하게 때로는 투박하게 가사로 풀어내고 있다. 음악을 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를 음악으로 해소할 정도로 음악을 사랑한다. ‘연애에 관심 없다’는 샤넌은 빈말이 아니라 정말 음악과 사랑에 빠진 상황인 듯했다.

“제가 사장님께 작사 작곡하는 걸 말씀드리니까 최근에 ‘너 작곡 할 거면 연애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하셨어요. 근데 저는 연애가 귀찮더라고요. (가진 자의 여유 아니에요?) 절대 아니에요. 절대! (웃음) 다 때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아직은 무관심? 가족, 친구끼리의 사랑으로도 충분히 가사를 쓸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해요. 아직 잘 모르겠어요. 하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