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 인터뷰②] NCT 태용 “유노윤호 선배님, 군대서 NCT 무대 모니터링”

입력 2017-11-07 10:30:00

[남사친 인터뷰②] NCT 태용 “유노윤호 선배님, 군대서 NCT 무대 모니터링”

오감도, 육감도 아닌 ‘일곱 번째 감각’을 깨워줄 아이돌이 나타났습니다. 네오 컬쳐 테크놀로지(Neo Culture Technology), 신 문화 기술이라는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가득 품은 그룹 NCT. 그 중심에 있는 리더 태용을 만났는데요. ‘무한적아’ 빈틈없는 춤선, ‘체리밤’처럼 터질 것 같은 거친 래핑, 여기에 시공간을 얼어붙게 하는 강렬한 눈빛은 태용을 완성하는 화룡점정이죠. 하지만 냉미남 왕자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르게, 소풍을 가자고 제안하네요. '요리 좀 해봤다’는 태용이 샐러드, 토스트를 직접 만들어주며 든든한 하루를 책임졌습니다~

‘스타 매력 대방출’ 프로젝트(부제-들어올 땐 네 맘이지만 나갈 땐 아니란다), 오늘은 그 어느 곳에서도 듣지 못했던 태용과 나눈 솔직한 이야기를 대방출합니다.

-해당 기사는 친구 사이의 수다 콘셉트에 따라 반말로 작성됐습니다-


[남사친 인터뷰①]에 이어


전효진 기자 (이하 전 기자) : 가수가 돼 행복해졌다니 다행이야~ 그런데 연습생 막내에서 어떻게 NCT 리더까지 된 거야??

태용 : 처음 입사 했을 때는 막내였어. 길거리 캐스팅으로 혼자 연습을 시작해서 동기가 없었지. 그런데 상황적으로 어쩌다보니까 내가 선배격이 됐어. 그때부턴 무언가를 자각했고 정말 불태웠지.

박정서 인턴기자(이하 박 기자) : 어떤 자각?

태용 : 열심히 하지 않으면 안 되고, 나와 후배들을 이끌어나기지 않으면 안 된다는 자각. 해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어. 인정받기 위해 땅이 울렁울렁 거릴 정도로 연습했었지. 그렇다보니 처음에는 후배들을 세게 대하기도 했었어.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추억이야.


전 기자 : 엄격한 리더인가 봐.

태용 : 응. NCT 멤버들이 아직까지 나를 원망할지도 몰라. 나는 NCT를 통해 태어나 처음으로 리더를 해보고 있거든. 나 역시 나 같은 리더가 있었다면 정말 싫었을 거 같아. 멤버들에게도 말하는 부분이야. 그럼 멤버들도 나를 놀리듯이 ‘어 맞아’라고 답해줘. (웃음)

박 기자 : NCT가 NCT127, NCT드림, NCT U 다양하게 활동하잖아. 처음에 그런 시스템이 낯설지는 않았어?

태용 : 그룹 시스템은 확실히 이해했지. 하지만 나뿐만 아니라 멤버들도 비슷한 고민을 했을 거야. 팀은.. 하나여야하지 않을까 싶잖아. 하지만 멤버들 앞에서 내가 불안해보이면 안되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팀 신경 쓰지 말자. 우린 127이고 나아가야할 방향만 보자’고 마음을 다잡아.

전 기자 : 맞아. 127, 드림, U 모두 하나의 NCT잖아. 리더로서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구나.

태용 : 어느 정도는 부담감이 있지. 멤버들에게 신뢰를 쌓기 위해 항상 노력해. 물론 리더이기 전에 우리는 동료고 한 팀이기 때문에 모두가 행복한 길을 같이 걸었으면 좋겠어.


박 기자 : NCT는 기존 SM 음악 스타일과 살짝 달라.

태용 : SM에서 처음 시도하는 느낌이긴 하지. 일단 우리 팀에는 나 그리고 마크라는 래퍼가 있어. 둘 다 배워가는 단계지만 랩을 세련되고 돋보이게 할 수 있는 방향을 추구하려고 해.

전 기자 : 네 랩 가사 노트에는 어떤 내용이 있어?

태용 :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썼었는데 이상하게 가사가 우울하더라고. 요즘에는 이야기 주제를 현재로 바꿨어.

전 기자 : NCT 노래로는 듣기 힘든 파격적인 디스랩도 있을까?

태용 : 당연히 있어. 나도 센 랩 가사를 써보고 싶을 때가 있지. 욕도 들어가곤 해. 이것저것 써 보는 과정이 재미있어. 아무래도 NCT에는 미성년자 멤버가 있어서 가사 수위를 조절해야하지.

박 기자 : 나중에 솔로 곡에서라도 센 랩을 들어보고 싶다~ 퍼포먼스도 격한 그룹이잖아. 힘들진 않아?

태용 : 무대에서 퍼포먼스를 하면 다음날이 아니라 그날 몸이 아파(ㅜㅜ) 내가 힘 조절을 못하니까 아픈가봐. 춤을 출 때도 완급조절이 필요해.


박 기자 : 퍼포먼스 적으로 닮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어?

태용 : 나는 비 선배님을 굉장히 좋아했어. 아직도 영상을 찾아보지. SM 내에서는 동방신기 선배님들의 퍼포먼스를 무조건 닮고 싶어. 팬미팅 리허설만 2시간30분을 하셨다고 들었어. 여러 가지로 존경하는 선배님이야.

전 기자 : SM루키즈 때부터 꾸준히 선배들과 소통했을 거 같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을까?

태용 : 루키즈일 때부터 동방신기 윤호 형이 특히 관심을 가지고 조언을 많이 해 주셨어. 군대에 계실 때도 우리 NCT를 모니터링 해 주셨다고 해. 정말 세세하게 알고 계시더라고. 감동이야.

전 기자 : 역시! 든든한 선배구나!

태용 : 응. 항상 챙겨주시고 진지하게 가르쳐주시지. 또 슈퍼주니어 예성 형이랑 희철 형도. 특히 희철 형이랑은 게임을 같이 해. 최근에는 형이 엄청 좋은 컴퓨터도 선물해주셨어.

박 기자 : 게임을 더 잘하라고?

태용 : 게임용 컴퓨터라고 설명하면 될까? 마우스랑 키보드에서 LED 빛이 막 나와. 엄청 비싼 거라던데 꼭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었어.


전 기자 : 어떤 게임을 즐겨 하는데?

태용 : 오버워치나 롤... 뭐 요즘 유행하는 건 거의 다 해. 그래도 팀워크가 필요한 게임을 하지. 우리 NCT 팀워크도 만들어 갈 수 있고(웃음)

박 기자 : 게임을 잘 하나보다.

태용 : 중상위권이라고는 떳떳하게 말할 수 있어!


[남사친 인터뷰③]에서 계속...

장소=SMT SEOUL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박정서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