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를 만나다②] ‘소사이어티게임2’ PD “장동민, 승부욕 최고…보통 사람 아냐”

입력 2017-11-07 14:00:00

tvN ‘소사이어티 게임’은 이름 그대로 ‘사회’ 혹은 ‘집단’을 뜻하는 단어 ‘society’에 승부를 겨루는 놀이 ‘game’을 결합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구성원의 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사회 ‘높동’과 리더가 이끄는 사회 ‘마동’, 두 집단의 승부를 담은 모의사회 게임쇼. 지난해 시즌1에 이어 현재 시즌2가 방송 중이다. 최종 파이널만을 앞둔 시점.

‘소사이어티 게임’ 파이널에서 최종 승리하려면 ‘팀의 승리’와 ‘개인의 생존’을 모두 이뤄내야 한다. 때문에 프로그램이 주는 재미도 크게 두 가지다. ‘더 지니어스’ 시리즈를 이끈 정종연 PD의 프로그램답게 집단 간의 챌린지에서 오는 재미가 첫 번째. 두 번째는 다양한 성향의 개인들이 한 집단에서 서로 결탁하고 대립하면서 발생하는 재미다. 갈등의 시작과 끝이 구성원에 의해 나타나기 때문에 22명의 출연자도 상당히 중요하다.

이번 시즌2는 낯익은 얼굴이 많다. 일반인이 주를 이뤘던 시즌1에 비해 방송인인의 비중이 확연히 높아진 것. 운동선수 출신 이천수와 조준호를 비롯해 학진 고우리 캐스퍼 등 연예계 스타들이 출연했다. 단연 신의 한 수는 ‘더 지니어스’ 시리즈에서 두 번이나 우승한 장동민(a.k.a. 갓갓갓)이다. 스타 출연자들은 “연예인은 이미지 관리한다”는 우려를 깨고 일반인 출연자 이상으로 맹활약 중이다.

파이널 챌린지를 앞두고 6일 오후 상암 CJ E&M 사옥에서 ‘소사이어티 게임’ 시리즈를 연출한 정종연 PD를 만났다. 출연진과 챌린지 구성부터 시즌3의 가능성까지. 정 PD와 나눈 ‘소사이어티 게임’의 A to Z를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해봤다.


Q. 장동민이 출연하면서 크게 주목받았어요. 시즌2에 그를 캐스팅한 이유는요.

A. 장동민은 시청하게 만들기 위한 캐스팅이었죠. 하하. 이미 실력이 검증돼 있기도 하고 캐릭터가 어느 정도 구축돼 있잖아요. 시청자들은 장동민이 어떤 캐릭터인지 공부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편안한 마음으로 시청할 수 있죠. 물론 어떤 활약을 할지 기대하는 부분도 있을 거고요.


Q. 캐스팅할 때부터 그가 파이널까지 갈 것 같았나요.

A. 최소한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급사할 거라고 생각하진 않았어요. 조심성 있는 친구거든요. 파이널까지 갈지는 예상하지 못했지만 어느 정도 역할은 할 거라고 생각했죠. ‘소사이어티 게임’ 원형마을은 출연자가 게임을 포기하고 싶게 만드는 환경이에요. 챌린지도 잘해야 하고 정치에서도 살아남아야 하죠. 두 가지를 다 이겨내야 하는데 장동민은 잘 해낼 거라고 생각했어요.



Q. 캐스팅은 수월하게 진행됐나요.

A. 본인이 엄청 하고 싶어했어요. 시즌1 때부터 조연출에게 연락을 해왔대요. 하지만 시즌1 때는 ‘더 지니어스’ 출연자는 출연시키고 싶지 않았어요. ‘소사이어티 게임2’만의 시청의 재미를 어필하고 싶었거든요. 촬영을 다 마친 시점에는 “‘더 지니어스’와는 또 다른 기분을 느겼다. 다른 면의 보람을 느꼈다”고 하더라고요. 지금은 또 그가 어떤 마음일지 모르죠. 하하.


Q. 지난주 방송된 10화에서 장동민이 그간 밤마다 혼자 연구해온 파이널 필승법을 공개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어요. 눈물을 흘리며 ‘탈락 자처 선언’을 한 직후에 나와서 감동이 배가 됐죠.

A. 챌린지에 그렇게까지 집중하는 출연자는 없었어요. 승부욕이 엄청나더라고요. 이길 수 있는 확률을 1%라도 올릴 수 있다면 무조건 하는 사람이죠. 일반적이지 않죠. 그가 파이널 정보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것에 대해서는 시각차가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는 보통 사람이 아니니까요. ‘더 지니어스’ 때도 십이장기 같은 게임에서 정말 말도 안 될 정도로 연습했어요. 그런 욕망을 가진 사람인데 구성원들도 끌고 가야 하니까 쉽지 아니었을 거예요. 갈등이 마지막에 터진 게 팀에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어요. 다 좋게 이야기했으니까요.


Q. 높동에 장동민이 있다면 마동에는 이천수가 있었어요. 탈락 전까지는 마동 분량의 90%를 담당했죠.

A. 아무래도 이천수 씨가 스토리를 주도하다보니 분량이 많았어요. 분량을 조절하기보다 우리는 그냥 나온 대로 만들거든요. 이천수 씨가 재밌게 해요. 말이 많기도 하고요. 가끔은 못 알아듣긴 하는데(웃음). 분위기를 주도하는 스타일이고요. 사람 관계를 재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시청자들이 보는 것보다 이천수 씨를 따르는 사람이 많았어요. 모 아니면 도였지만요.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tvN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