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④] 양지원 “녹즙 배달, 사실이지만 공개하기 부담스러웠다”

입력 2018-01-07 08:59:00
프린트

[DA:인터뷰④] 양지원 “녹즙 배달, 사실이지만 공개하기 부담스러웠다”

그룹 스피카 출신 양지원이 KBS2 아이돌리부팅프로젝트 ‘더유닛’ 시청자 호응에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양지원은 6일 서울 여의도 KBS별관에서 열린 ‘더유닛’ 리허설 현장 공개에서 “프로그램 초반 너무 큰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솔직히 부담이 생기더라. 미션을 수행할 때마다 어깨가 무거웠다. 기대에 부응하는 역할을 해야 할 거 같았기 때문”이라며 “순위 변동이 있어서 오히려 편해졌다. 더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방송에서 녹즙 배달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였다. 이에 대해 양지원은 “생계, 일자리가 필요했고 직업 특성상 시간적 제약이 있어서 새벽에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했다. 굳이 ‘저 이런 일 했어요’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아서 공개하기가 부담스러웠다”며 “녹즙 배달을 오래 한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억지로 만든 것도 아니고 사실이었다”고 비화를 이야기했다.

이어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내가 그렇게 살았다고... 용기를 드리고 싶기도 했다. 모든 사람들이 부유하게 사는 것은 아니지 않나. 용기 잃지 말고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양지원은 네 번째 미션인 신곡 발매를 수행하기 위해 차희, 솜이, 윤조, 럭키, 혜연과 주황팀을 이뤘다. 그는 “처음 입어보는 옷 스타일과 표정, 안무, 노래에 도전한다. 스피카 활동을 하면서도 소화해본 적 없던 콘셉트다. 재미있고 소중한 경험”이라며 “막내인 럭키와 내가 띠동갑이다. 이 갭을 열심히 줄여보려고 나름 양갈래 머리하고 연습했다.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신곡을 설명했다.


‘더유닛’ 신곡 미션은 두 번째 유닛 발표식에서 살아남은 총 64명의 참가들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아이코닉사운즈, 이단옆차기, 김승수, 원더키드, 서재우, VOS 최현준, MAJORIG, BreadBeat 등 작곡가들이 참여했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4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