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를 만나다②] 신원호 PD “‘감빵생활’ 수혜자? 모든 배우가 됐으면”

입력 2018-01-10 07:30:00

신원호 PD “‘감빵생활’ 수혜자? 모든 배우가 됐으면”

‘등장인물 홍수’라 불리며 주인공 만큼 독특한 매력으로 사랑을 받는 주조연 배우들로 이슈를 모으는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극본기획 이우정, 연출 신원호)의 수혜자는 누가 될까.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다. 김제혁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만큼 극 중 김제혁을 연기하는 ‘박해수 원톱물’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럼에도 다양한 인물이 등장한다.

‘김제혁 바라기’ 준호(정경호 분)를 비롯해 ‘설명충’ 법자(김성철 분), ‘든든한 감빵 맏형’ 장기수(최무성 분), ‘언행불일치‘ 팽부장(정웅인 분), 엘리트 약쟁이 해롱이(이규형 분), 악마 아닌 고집만 센 유대위(정해인 분), 밥상 엎는 게 일상인 문래동 카이스트(박호산 분), 욕할 때 시원한 지호(정수정 분), 친형에게만 무례한 준돌(김경남 분), 은근 화끈한 제희(임화영 분) 등 ‘슬기로운 감빵생활’에는 버릴 것 하나 없는 캐릭터가 등장한다. 그리고 이들은 박해수 외에 또 다른 ‘슬기로운 감빵생활’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는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어느 작품이든 수혜자를 반드시 존재한다. 우리 작품은 ‘박해수 원톱물’이다. 박해수에 대한 관심은 당연할지 모른다. 그 외에 다른 수혜자를 꼽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던 연기자들에게 큰 수혜라고 하면 이름과 얼굴이 알려지는 것인데, 최소한으로 내가 바라는 것은 드라마가 끝나고 작품이 어떤 평가를 받던 간에, 여기에서 연기했던 배우들이 연기를 참 잘하고 쓰임새가 있다고 좋은 평가를 받아서 앞으로 다른 작품에도 많이 출연하게 되는 결과가 오길 바란다. 되도록이면 모든 배우가 수혜를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주인공 박해수에 대해서는 “우리가 생각한 김제혁이라는 인물에 가장 적합한 배우다. 외모부터 연기력까지 절묘하게 매치된다. 현장에서도 매번 놀라게 하는 배우다. 갖고 있는 게 너무 많다. 생각하는 것 이상의 만족도를 보여주고 있다. 너무 잘해줘서 예쁜 배우”라며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라고 이야기했다.

배우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드러낸 신원호 PD. 그 만족도는 고스란히 시청률로 나타나고 있다. 첫 회 평균 시청률 4.6%로 시작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지난 4일 방송된 12회분에서 9.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시청률을 눈앞에 두고 있다. 종영까지 4회분을 앞둔 가운데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과연 올해 첫 10%를 넘긴 tvN 드라마로 이름을 올릴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