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흥부’ 정우 “정치적 성향보다 캐릭터 감정 보고 선택”

입력 2018-02-06 10:50:00
프린트

[DA:인터뷰②] ‘흥부’ 정우 “정치적 성향보다 캐릭터 감정 보고 선택”

배우 정우가 영화 ‘흥부’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정우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흥부’ 인터뷰에서 “괴짜 같은 흥부의 느낌이 좋았다. 그게 되게 신선하더라”고 말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정우)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 조혁(김주혁)과 조항리(정진영)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극 중 작가 흥부를 연기한 그는 “흥부는 심심하고 착한, 전형적인 캐릭터의 느낌이 있지 않나. ‘흥부’ 시나리오는 되게 새로웠다”면서 “시나리오 텍스트보다는 캐릭터에 내 색깔을 보여주지 않았나 싶다. 능청스러움이나 뻔뻔함이라든지, 천진난만한 그런 모습은 내가 연기함으로써 조금 더 부각된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첫 사극 영화라는 점을 의식하지는 않았다. 내 자신에게 뛰어넘어야 할 혹은 도전해야 할 허들일 뿐이다. 다른 사람들의 말을 의식하는 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영화가 품고 있는 정치적 풍자와 메시지에 대해서도 “정치적 성향보다는 캐릭터의 감정 유지를 보는 편이다. 그것에 대해 크게 의식하고 보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원톱으로 두드러지는 점에 대해서도 “처음에는 부담감을 못 느꼈다. 그런데 촬영하다보니 나를 두고 다양한 캐릭터를 지나쳐갔다. 회차가 지나면 지날수록 주변에 함께한 배우들은 떠나가고 새로운 역할을 맞이해야 했다. 그 과정이 쉽지 않더라. 하지만 오히려 촬영 끝난 후에는 마음이 편했다. 영화는 이미 찍었고 돌이킬 수 없는 거니까”라고 웃으며 말했다.

‘흥부’는 ‘26년’ ‘봄’ 조근현 감독이 연출한 작품으로 정우 정진영 김원해 정상훈 천우희와 故 김주혁이 출연했다. 2월 14일 설 시즌 개봉.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