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④] 장혁 “인생작? ‘불한당’·‘고맙습니다’ 특별해”

입력 2018-02-08 10:52:00

[DA:인터뷰④] 장혁 “인생작? ‘불한당’·‘고맙습니다’ 특별해”

배우 장혁이 자신이 생각하는 ‘인생작’을 이야기했다.

장혁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요즘 인생작이라고 하면, 자신을 대표하는 작품을 이야기하는 것인데 난 모든 작품이 인생작이다. 굳이 잘 된 작품을 꼽자면, ‘추노’, ‘돈꽃’, ‘명랑소녀 성공기’ 등이 있다. 다만, 작품은 내게 추억이다. 그 시기에 내 모습이 담겨 있고, 내가 무엇을 생각하고 지냈는지 떠오르게 한다. 작품을 할 때마다 막연하게 임한 적은 없다. 다 내겐 소중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불한당’은 특별하게 기억에 남는 작품이다. 하는 작품마다 잘 된 편인데, 출연한 작품 중에 처음으로 가장 잘 안 된 작품이다. 작품은 좋았지만 시청률이 낮았다. 그래서 시청률을 포기하는 대신 마음껏 연기한 것 같다. 그렇게 다른 것에 연연하지 않고 연기한 적이 없었던 것 같다. 그게 큰 경험이다. 그리고 ‘고맙습니다’도 특별하다. 전역 후 첫 작품인데, ‘내가 이렇게 연기할 수 있구나’를 생각하게 해준 작품”이라고 이야기했다.

지난 3일 종영된 MBC 주말 특별기획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은 돈을 지배하고 있다는 착각에 살지만, 실은 돈에 먹혀버린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막장의 3대 요소’라 불리는 출생의 비밀, 불륜, 복수가 사용돼 다소 진부하고 빤한 스토리가 예상됐다. 하지만 전개 과정은 파격에 가까웠다. 결이 다른 서사를 그리며, 보통의 주말극에서 볼 수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극 중 ‘청아그룹의 개’라는 강필주 역을 무리없이 소화한 장혁이 있었다. 장혁은 이 작품을 통해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드라마 ‘마이더스’ 이후 약 6년 만에 기업형 드라마에 도전하는 장혁에게 굳이 액션 연기가 아니어도 좋다는 반응이다. 사극, 액션 연기를 넘어 장혁이라는 배우의 존재 가치를 다시 한번 증명해 내고 있다.

또 드라마의 인기는 시청률로 나타났다. 첫회 10.3%로 시작한 시청률은 6회 만에 15%를 돌파했고, 최종회인 24회분에서 23.9%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닐슨 코리아, 전국기준) 덕분에 ‘돈꽃’ 제작진과 배우들은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도 포상휴가를 받아 다녀오기도 했다.

한편 장혁은 ‘돈꽃’ 종영 이후 차기작을 검토하는 동시에 영화 ‘검객’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