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리포트]‘한-중-일게임삼국지’상하이를빛내다

입력 2008-07-19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시아 최대 게임쇼로 손꼽히고 있는‘차이나조이 2008’이 17일 중국 상하이 국제박람센터에서 시작됐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차이나조이는 3만5000평방미터 규모의 전시장에서 역대 최대규모인 80여개 업체가 3일간 전시회를 진행한다. 차이나조이 전시장에는 국내에도 많이 알려진 샨다, 더나인, 나인유, 텐센트 등 거대 퍼블리셔들과 중국에서 가장 많은 유료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몽환서유’, 최근 합병한 블리자드의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 이에 대적할 EA의 야심작 ‘워해머 온라인’ 등 중국 및 전 세계의 주요 온라인 게임들이 소개됐다. 소니는 PS3의 중국 판매를 실시하지 않고 있지만 역대 최대 규모의 부스를 꾸미고 ‘메탈기어 솔리드4’ ‘그란투리스모5’ ‘소울칼리버4’ 등의 최신 게임들을 선보였다. 크라이텍은 본사에서 직원을 파견하고 ‘크라이엔진’을 소개하는 행사를 갖는 등 점점 커지고 있는 중국 게임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움직임이 줄을 잇는 모습이었다. 차이나조이 2008에서 메인으로 전시된 게임은 위메이드에서 개발하고 샨다에서 서비스 하는 ‘창천’이었다. 외곽 플래카드와 함께 전시장 내부에서도 게임 시연 및 코스튬 복장을 한 도우미들이 중국 게이머 맞이에 한창이었다. 네오플이 개발한 ‘던전앤파이터’는 지난달 19일 오픈과 함께 동시접속자 19만명을 기록하면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서비스 한 달 만에 동시접속자 45만명을 넘기며 캐주얼 게임계의 다크호스로 불리고 있다. 게이머들 역시 현장에서 뜨거운 호응을 보이면서 중국 시장에서 한류 열풍을 일으킬 게임으로 주목 받고 있다. 넥슨의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의 현지 반응도 뜨거웠다. ‘카트라이더’‘마비노기’와 같은 넥슨의 게임들을 서비스하고 있는 세기천성은 차이나조이 2008을 통해 공식적으로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을 선보였다. 이 게임은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카운터스트라이크의 온라인 버전으로 일반 PC 게이머부터 프로게이머를 지망하는 게이머들까지 FPS에 관심을 가진 폭넓은 사람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엠게임은 ‘영웅 온라인2’를 선보였다. 영웅 온라인2는 여러 가지 문제로 인해 서비스가 중단됐던 영웅 온라인이 이름을 바꿔 재서비스 되는 것으로 전쟁시스템, 그래픽, 인터페이스 등 많은 부분이 업그레이드 돼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차이나조이 2008에는 게임쇼 이외에도 B2B 전시와 컨퍼런스 등 게임관련 비즈니스 행사도 강화됐다. B2B관은 3곳으로 나눠 진행된 이번 차이나조이에서 1/3을 차지할 정도로 확대되었다. 16일부터 행사가 폐막하는 19일까지 진행되는 컨퍼런스에는 중국 정부와 여러 업체 관계자들이 모여 온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통해 중국 게임시장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게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차이나조이2008은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중국에서 자체 개발된 게임들이 전시의 70%를 넘으며 중국 게임 시장의 높은 성장세를 뽐냈다. 앞으로 전 세계 온라인 게임시장에서 중국의 역할과 영향력은 점점 커지고 중요해질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현지 퍼블리셔들을 통해 전시된 한국 온라인 게임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아 아직까지 한국 온라인 게임이 중국에 미치고 있는 영향력은 크다”고 말했다. 상하이=최호경 기자 neoncp@gamedonga.co.kr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