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호야울지마…김인식감독“WBC불참이해”

입력 2009-01-14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찬호(36·필라델피아)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못 나온다. 대표팀 김인식 감독의 처지도 더 힘들어졌다. 그러나 김 감독은 ‘그 누가 박찬호에게 돌을 던지겠느냐’는 심정을 담아 제자의 입장을 이해했다. 박찬호의 사실상 대표팀 은퇴 기자회견 직후 13일 대전구장에서 만난 김 감독은 제자의 결정을 존중했고, 앞날을 축복했다. 박찬호는 12일 귀국을 전후한 민감한 시점에서 김 감독과 일체의 연락을 하지 않았다. 박찬호의 스타일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전화는 기자회견이 끝나고 나서야 걸려왔다. “죄송하다”는 제자의 사과에 스승은 서운함 대신 격려를 던졌다. “작년에 볼 괜찮았으니까 자신을 갖고 던져라.” 장황하게 설명하지 않더라도 제자와 스승은 이심전심이었다. 대전 |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