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인터넷동호회‘레씽’…이죽일놈의끼!“우린뮤지컬에미쳤다”

입력 2009-01-14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억을 더듬어보자. 지난 1주일 간, 온전하게 노래 한 곡을 쭉 뽑아본 적이 있는가? 안무까지 곁들였다면 금상첨화! 있다면 취했거나 직업이 가수이거나, 둘 중 하나다. 음악 시간이 따로 없는 직장인들은 대개 회식 자리에서 노래방 갈 때를 제외하고는, 노래를 부를 기회가 흔치 않다. 흥얼거릴 순 있지만 정식으로 부르진 않는다. 그러나 뮤지컬 인터넷 동호회 ‘레씽’에 가입하면, 바로 노래 부르고 춤추며 사는 삶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남녀노소 누구라도 관계없다. 스트레스도 제로! 일상을 좀 더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올해는 뮤지컬 동호회에 가입하는 건 어떨까? 11일 일요일 오후 8시, 서초동 지하 연습실에서 레씽 회원들 20여명이 공연 준비를 하느라 분주하다. ‘단란주점’이 적힌 무대 소품을 점검하는 회원, 혼자 벽면 거울을 보며 춤을 추는 회원 등 모두 정성이다. 공연을 올리는 사람들은 레씽 동호회 회원 중 ‘김유진 기초발성반’ 회원들이다. 배우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공연을 올리는 사람들이다. 출연진은 회원 가운데 오디션을 통해 뽑았고, 스태프들은 지원자가 모두 참여했다. 기획은 1년 동안 진행됐고, 공연 준비는 11월부터 시작했다. 본격적인 연습이 시작되고는 평일에 2번, 토·일 2번, 총 4번을 모였다. 퇴근 후 8시부터 11시까지 연습을 멈추지 않았다. 직장인 회원들은 시간을 쪼개 쓰는 게 가장 힘들다. 그래도 업무 외 시간을 모두 이곳에 쏟다보면, 일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도 저절로 줄어들기에 만족한다. 이들은 3달간의 연습을 통해 오는 18일까지 나흘 동안 창작뮤지컬 ‘Come on! Let’s sing’공연을 한다. 극은 뮤지컬 동호회와 관련된 내용이다. 정기모임, 단체관람, 모임 중에 발생한 러브 스토리 등 여러 에피소드를 담았다. 연출은 김유진 강사가 맡았고, 스태프나 배우들이 모두 회원이다. 공연은 현재 250석 규모의 대학로 동숭교회 엘림홀에서 열리고 있다. 평일에는 1회, 주말에는 2회씩 공연한다. 공연장·연습실 대여비용이나, 음향·조명 장비비용 등은 공연에 참가한 회원들끼리 나눠서 부담했다. 티켓은 두 명 입장 기준으로 1만원에 팔았다. 레씽의 부클짱(인터넷클럽 부대표)이자 기발반지기(기초발성반 담당자) 조윤정 씨는 “뮤지컬 마니아나 공연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도 상관없어요. 공연을 올리게 되면 특별한 추억이 생기잖아요. 그것만으로도 직장생활에서 큰 활력이죠”라며 배우로 참여한 것에 만족해했다. 추천, 동호회 사이트 ! 다음, 네이버, 싸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뮤지컬 동호회 3개 - ‘단체관람’으로 저렴하게 공연을 보고, 자유롭게 감상평을 나눌 수 있다. 1. 싸이 클럽 ‘오마이뮤지컬’ (ohmymusical.cyworld.com) 2. 다음카페 ‘뮤지컬매니아’ (http://cafe.daum.net/musicalmania), 웰컴브로드웨이(http://cafe.daum.net/broadway ) 3. 네이버카페 ‘송앤댄스’ (http://cafe.naver.com/songndance) 변인숙 기자 baram4u@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