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3’ 유라 “외국인 친구 위해 한식 직접 요리”

입력 2019-07-01 11: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메이트3’ 유라 “외국인 친구 위해 한식 직접 요리”

유라가 외국인 친구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1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 홀에서는 이규한, 유라, 오상진&김소영, 붐, 박상혁 CP, 황다원 PD 등이 참석한 가운데 tvN ‘서울메이트 시즌3’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유라는 이날 출연계기를 묻는 질문에 “원래부터 외국인 친구를 가지고 싶었다. 영어를 2년 동안 배웠는데 정말 못하더라”고 말했다.

이후 유라는 “이번에 외신 외국인 분들이 우리 전통을 굉장히 좋아하시고 매운 것에 도전하고 싶어하더라. 나도 한식을 먹여 드리고 싶어서 직접 요리를 했다. 방송으로는 표현이 안되겠지만 굉장히 대 성공이었다”고 자평했다.

‘서울메이트’는 대한민국 셀럽들이 호스트로 출연, 직접 외국인 여행객들을 메이트로 자신의 집에서 맞이하고 함께 머물며 즐기면서 추억을 쌓아나가는 ‘동거동락(同居洞樂)’ 프로그램이다.

사진=뉴스1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