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PD “리더들 한날에 사라진다는 설정에 매료”

입력 2019-07-01 14: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0일, 지정생존자’ PD “리더들 한날에 사라진다는 설정에 매료”

‘60일, 지정생존자’의 유종선 감독이 원작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 홀에서는 지진희, 이준혁, 허준호, 강한나, 배종옥, 김규리, 손석구, 최윤영, 유종선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tvN 새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유종선 감독은 “처음에 국가의 리더가 한날 한시에 사라진다면 어떠냐는 상상력에 크게 매료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 감독은 “하지만 미국과 우리나라는 헌법의 차이가 있더라. 60일 간의 시간 제한이 있는 이야기가 돼서 그 상상에서 시작된 이야기”라며 “미국처럼 재선이나 그런 것으로 나아가지 않고 떠밀린 지도자가 진짜 지도자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리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사진=뉴스1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