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현실적 액션 담으려 연습 中”

입력 2019-07-01 14: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현실적 액션 담으려 연습 中”

배우 강한나가 액션 연기 도전의 고충을 전했다.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 홀에서는 지진희, 이준혁, 허준호, 강한나, 배종옥, 김규리, 손석구, 최윤영, 유종선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tvN 새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강한나는 이 작품에서 국정원 대테러 요원인 한나경 역을 맡는다. 이에 그는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하게 됐다.

강한나는 “촬영 들어가기 한 달 전부터 액션스쿨에 다녔다. 처음부터 앞구르기, 뒷구르기부터 배웠다. 그 때 목 인대가 늘어나서 액션이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래도 연습을 꾸준히 하게 되면서 현실적 액션이 담기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사진=뉴스1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