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60일, 지정생존자’ 주인공은 나야 나? 지진희의 자신감 (종합)

입력 2019-07-01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60일, 지정생존자’ 주인공은 나야 나? 지진희의 자신감 (종합)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가 국내 실정에 맞게 리메이크 돼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 홀에서는 지진희, 이준혁, 허준호, 강한나, 배종옥, 김규리, 손석구, 최윤영, 유종선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tvN 새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먼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사상 초유의 위기 속에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은 박무진 역에는 그동안 선 굵은 연기를 펼친 지진희가 낙점됐다. 그는 티저 포스터와 공식 포스터에서부터 남다른 카리스마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지진희는 “원작을 굉장히 재미있게 봤다. 그래서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다면 누가 맡으면 좋을까 생각했다, 객관적으로 봐도 내가 가장 잘 어울릴 것 같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후 지진희는 “그러나 너무 원작을 따라가는 건 아닐까 걱정했다. 하지만 헌법이 다르니 상황도 달랐고 적들도 더 복잡했다. 작가님이 재미있게 써주신 것에 감사하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그의 정치적 라이벌로서 대립하게 될 이준혁은 모두가 차기 대통령 후보로 선호하는 오영석 캐릭터를 맡았으며, 배종옥은 여성 정치인으로 야당 당수에 오른 윤찬경 역을 맡는다.

이준혁은 이에 대해 “박무진(지진희)과의 관계성이 가장 재밌었다. 박무진의 마음이 흐리멍텅할 때는 오영석도 멍해지고 박무진의 마음이 진해지면 오영석도 그렇다”고 답해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지정생존자’는 이미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에도 소개된 유명작품이다. 원작 팬을 많이 보유한 작품인만큼 원작 팬들을 만족시키고 새 시청자들을 유입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에 대해 연출을 맡은 유종선 감독은 “처음에 국가의 리더가 한날 한시에 사라진다면 어떠냐는 상상력에 크게 매료됐다”며 “하지만 미국과 우리나라는 헌법의 차이가 있더라. 60일 간의 시간 제한이 있는 이야기가 돼서 그 상상에서 시작된 이야기다. 미국처럼 재선이나 그런 것으로 나아가지 않고 떠밀린 지도자가 진짜 지도자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리게 될 것”이라고 말해 현지화에 대한 걱정을 일축시켰다.

유 감독은 “헌법이 다르므로 우리에게는 60일이라는 시간제한이 생겼다. 이 부분이 원작과 가장 다른 점이며 시청자에게 보내는 초대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현재 원작이 시즌3를 시작하지만 정작 세계가 관심을 갖는 건 우리 작품이 다루는 한반도 주변의 정치상황이 아니겠느냐”며 “꼭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