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감독, KCC 감독으로 코트 복귀 “4년을 기다렸다”

입력 2019-07-01 17: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KCC 전창진 기술고문의 감독 등록에 대해 심의를 했다. ‘무기한등록불허’를 받은 상태에서 ‘등록 불허를 철회’ 결정을 받은 전창진 기술고문이 인터뷰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전창진 감독(56)이 전주 KCC 사령탑으로 새 시즌을 맞는다.

국내남자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KCC가 감독으로 선임한 전창진 감독 등록에 대한 자격 심의를 한 결과, 등록 불허를 철회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전 감독은 안양 KGC 감독 시절이던 2015년 불법스포츠도박 및 승부조작, 단순도박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KBL재정위원회는 전 감독에게 무기한 등록불허 징계를 내렸다. KCC는 올 6월 21일 전 감독이 관련혐의로부터 최종 무죄판결을 받으면서 28일 KBL에 감독으로 등록을 요청했다.

KBL 재정위원회는 “법리적으로 대법원의 무죄 판결 및 지난 4년간 KBL 등록이 불허되어 징계 받은 점을 고려하고 본인 소명 시 감독으로 품위를 손상시킨 점에 대한 깊은 반성과 향후 KBL 구성원으로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는 다짐을 감안해 심의한 결과, ‘등록불허’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서 전 감독은 부산 KT 지휘봉을 잡았던 2014~2015시즌 이후 5시즌 만에 코트에 다시 서게 됐다. KGC 감독 시절에는 시즌 개막 전 사건이 터지면서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재정위원회 직후 전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믿어주고 지켜주고 기다려준 KCC 구단에 감사한다. KBL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새로운 각오로 KCC가 팬들에게 사랑받는 구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복귀 소감을 말했다.

KCC는 지난해 12월 전 감독을 수석코치로 임명하고 KBL에 등록을 요청했지만, 재정위원회는 불허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당시 전 감독은 단순도박 혐의를 벗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에 KCC는 전 감독을 기술고문으로 임명해 2018~2019시즌을 치렀다.

감독으로 코트에 복귀하게 된 그는 눈물을 흘렸다. 전 감독은 “(재정위원회 결과가 나오는 순간) 기쁠 줄 알았는데 담담했다. 이날을 4년 넘게 기다려왔다”며 말끝을 흐렸다.

비록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당시 차명계좌와 대포폰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아직까지 농구 팬들은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전 감독은 “일방적으로 코너에 몰려서 해명할 시간이 없었다. 농구장에서 서면 자신 있게 얘기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를 여전히 좋아해주시는 팬도 있고, 싫어하는 팬도 있다. 모범적이고 열심히 해서 조금이나마 팬들이 나를 이해할 수 있는 단계까지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각오를 밝혔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