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옷 입은 ‘3번 타자’ 이형종의 더욱 커진 책임감

입력 2019-07-02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 이형종.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알맞은 옷을 입었다. ‘3번 타자’의 중책을 맡은 LG 트윈스 이형종(30)은 역할의 무게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올 시즌 리드오프로 출발해 6번 타자를 거쳐 3번 타순에 자리를 잡았다. 팀 내 최고 장타율(0.462), OPS(출루율+장타율·0.830) 성적을 갖고 있는 이형종으로선 자신의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자리다. 6월 19일 삼성 라이온즈전부터 9연속경기 붙박이 3번 타자로 출장 중인 이형종은 타율 0.343에 2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장타율은 0.657, 출루율은 0.415다. 타자 전향 후 세 번째 시즌이었던 2018년 처음으로 두 자릿수 홈런(13개)을 터트렸는데, 올 시즌에는 61경기 만에 8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장타 생산에도 확실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

류중일 감독도 3번 타순에 이형종을 기용하는 데 대해 상당한 만족감을 내비치며 깊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 더욱이 LG는 4번 타자 역할을 맡아줘야 할 토미 조셉이 허리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상태다. 이형종~김현수~채은성으로 꾸려진 클린업 트리오의 응집력이 더욱 중요하다. 이형종은 “6번 타순에서도 괜찮았다. 그 때 쌓아둔 경험을 3번 타순에서 살리고 있다”며 “소중한 기회를 받았다. 큰 책임감이 든다. 하루하루 더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형종의 유니폼에도 경기에 임하는 그의 진지한 태도가 녹아 있다. 최근 2주가 넘도록 감기 몸살에 시달리던 그는 3번 타자로 자리를 옮기던 날 ‘농군 패션’으로 정신을 무장했다. “몸이 지쳐 있는 상황에서 파이팅 있게 경기에 임하고 싶었다. 타이즈를 올려 신고 ‘한번 해보자’는 마음이었다”고 돌아본 그는 “이후 방망이가 잘 맞고 있어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웃었다.

중심 타선을 이루는 데 대한 부담은 없다. 오히려 출루를 비롯해 신경 쓸 것이 많았던 리드오프를 맡을 때보다 마음껏 방망이를 휘두를 수 있게 됐다. “하던 대로 하겠다”는 이형종은 변함없이 특유의 호쾌한 스윙을 하고 있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