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손석구, 임팩트 있는 첫 등장…킹메이커 탄생

입력 2019-07-02 09: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석구가 임팩트 있는 첫 등장으로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연출 유종선 극본 김태희)를 성공적으로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 손석구는 극 중 양진만 대통령(김갑수)의 뒤를 따르는 비서실 선임행정관 차영진으로 카리스마 있게 첫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박에 사로잡았다. 젊은 나이에 갖기 어려운 예의 바름과 그 속에서 뿜어지는 카리스마, 예리하고 날카로운 언변은 첫 방송부터 대중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그간 국내 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킹메이커’, ‘비서실 선임행정관’이라는 캐릭터는 손석구 특유의 여유롭고 당찬 이미지와 어우러져 신선한 매력으로 그려졌다. 국회의사당이 무너지는 사상 초유의 대테러 상황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으며 상황을 진두지휘 해나가는 모습은 압도적인 존재감까지 느껴졌을 정도.

앞으로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이 대통령의 권한 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는 과정을 그려낼 예정. 킹메이커 차영진이 박무진을 어떻게 진정한 정치인으로 만들어 나가는 과정 또한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국내 드라마에서 쉽사리 찾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로 첫 방송부터 시선을 압도한 손석구의 활약은 2일 밤 9시 30분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를 통해 본격적으로 그려질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