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김현주 “첫 장르물 도전, 그동안 갈증+갈망했었다”

입력 2019-07-02 13: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왓쳐’ 김현주 “첫 장르물 도전, 그동안 갈증+갈망했었다”

김현주가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현주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새 토일 오리지널 ‘WATCHER’(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 이하 왓쳐)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라면 해보지 않은 것에 대한 갈증이나 갈망, 로망 같은 것들이 늘 숙제처럼 있었기 때문에 그렇다고 해서 장르물이라서 무조건 선택하진 않았고 드라마 전반적 이야기도 좋았지만, 한태주라는 인물에 대한 매력을 느껴서 도전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처음이란 것은 늘 설레고 내게는 새로웠다. 장르물이라는 문을 열기 어려웠지만, 인물에 집중하자고 하니까 답을 찾을 수 있던 거 같다”고 첫 장르물에 임하는 각오를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를 그린다.

오는 6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