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김숙 “나 보고 이야기해” 주우재와 현실남매 케미

입력 2019-07-02 13: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애의 참견2’ 김숙 “나 보고 이야기해” 주우재와 현실남매 케미

맏언니 김숙을 뒷목잡게 만든 막내 주우재의 치명적인(?) 도발이 펼쳐진다.

2일 방송될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46회에서는 참견러들을 경악하게 만든 무서운 남자친구가 등장, 이에 푹 빠진 주우재의 못 말리는 장난기가 제대로 발동한다.

제작진에 다르면 이날 스튜디오에는 영혼의 단짝이라고 할 만큼 뭐든 게 잘 통하는 남자친구와 2년째 알콩달콩 연애를 해왔지만, 어느날 갑자기 드러낸 남자친구의 진심에 큰 고민이 생겨버린 여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 속 주인공은 그동안 남자친구의 친구들을 단 한번도 본적이 없는 것에 대해 서운함을 느꼈고 남자에게 속마음을 드러내자 그녀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충격적인 말을 듣게 된다. 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무서운 제안을 하며 여자친구를 바꾸려는 남자친구 사연에 참견러들 역시 제대로 뿔나게 만들었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특히 주우재는 남자친구의 태도에 심취해 입 센 맏언니 김숙에게 “외모는 마음대로 안되는 걸 어떡하냐”며 시선을 외면했고, 이에 김숙은 주우재를 향해 “나 보고 얘기해”라며 분노 폭발 한 것.

두 사람은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발산, 연애 참견에도 남다른 재미를 더했다고 해 2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사랑하니까 바꿔달라는 기괴한 남자친구와의 연애담의 결말과 주우재와 김숙의 못 말리는 철떡 케미는 2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