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세훈, 아르헨티나 전 골 도움 준 이강인 생색 폭로

입력 2019-07-03 08: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2019 U-20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선수 오세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강인의 생색을 폭로한다. 또한 함께 출연한 팀원들이 그를 ‘두 얼굴의 사나이’라고 저격한 가운데 그 역시 그들에게 반격을 가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3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U-20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황태현, 오세훈, 김현우, 최준, 이광연 선수가 출연하는 ‘I LOVE U-20’ 특집으로 꾸며진다.

오세훈이 대표팀 막내 이강인에 대해 폭로한다. 그는 아르헨티나전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던 바. 이에 도움을 준 이강인이 생색을 낸다고 폭로한 것. 과연 이강인의 귀여운 생색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함께 출연한 팀원들이 “얘는 두 얼굴의 사람이에요!”라며 오세훈의 이중성을 폭로하기도. 그는 혼미해진 정신을 붙잡고 팀원들을 향해 반격을 가해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 예정이다.

아르헨티나전 첫 골의 주인공인 오세훈은 골 넣자마자 겪은 신기한 경험도 털어놓는다. 이를 듣던 팀원들은 믿을 수 없다는 듯한 반응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또한 오세훈은 남아공전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집착하는 것이 생겼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포르투갈전 패배 후 이어 남아공전은 승리를 거두며 ‘이것’의 효과를 깨달았다고. 과연 그를 승리로 이끈 ‘이것’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오세훈은 이광연과 승부차기의 일등 공신 자리를 두고 신경전을 벌인다. 앞서 세네갈전 승부차기에서 오세훈이 극적으로 골을 넣으며 전 국민에게 기쁨을 안겨준 바. 과연 이 골을 둘러싼 진실이 무엇일지, 일등 공신 자리는 누가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세훈을 필두로 ‘라스’배 허벅지 씨름 대회가 개최된다. 자칭 허벅지 힘 최강자인 그의 앞에 뜻밖의 경쟁자가 등장한 가운데 그 둘은 팽팽한 접전을 펼치며 스튜디오를 열광케 했다는 후문.

오세훈과 김현우가 학창시절 6년 동안 세상과 단절됐었던 일화를 털어놔 시선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당시 유일한 소통 창구가 걸그룹이었다고. 그러나 오세훈은 자신은 아니라며 발을 빼 김현우를 발끈하게 했다는 후문.

마지막으로 U-20 대표팀의 준우승 포상금 기부 계획이 알려져 관심을 모은다. 주장 황태현이 “포상금 일부를 좋은 곳에 쓸 예정”이라고 밝힌 것. 선수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모인 기부금이 어디로 향할지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2019 U-20 월드컵 경기 뒷이야기부터 감동적인(?) 발라드 무대까지, 최초 공개되는 선수들의 모든 것은 3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