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결선 1차전 선두 루시 팀 “이렇게 잘 맞을 줄 우리도 몰랐다”

입력 2019-07-03 08: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밴드 ‘루시’(이주혁 신광일 신예찬 조원상)는 JTBC ‘슈퍼밴드’ 결선 1차전에서 쟁쟁한 5팀을 누르고 선두를 달렸다.

정글 속 새 소리를 연상시키는 청량하고 참신한 사운드의 ‘Cry bird’(원곡: Tennyson)와 4라운드 때부터 유지되고 있는 멤버들끼리의 남다른 팀워크는 극찬을 받았다.

결선 2차전을 앞두고 ‘루시만의, 루시다운’ 또 한 번의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는 루시 팀 멤버들은 입을 모아 “정말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음악을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했다.

프런트맨이자 ‘소름보컬’로 불리며 남다른 음색을 자랑해 온 이주혁은 “이 팀원들과 함께라면 저의 새로운 음악,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조원상의 명확한 프로듀서 역할과, 신예찬의 바이올린이라는 메인 악기가 있어서 우리의 색깔은 정말 평범하지 않으면서 분명하다”고 루시의 차별점을 짚었다.

프로듀싱과 베이스의 조원상은 “팀이 구성되자마자 ‘됐다! 내가 그토록 바라던 그 팀이다!’라는 생각이 들어 너무 행복했다”며 “우리도 이 팀이 이렇게까지 잘 맞을 줄, 이렇게 신선한 음악들이 나올 줄 몰랐다”고 스스로에게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또 “저희 같은 밴드는 전세계를 통틀어도 없다. 우습지만 우리 또한 앞으로 어떤 새롭고 좋은 음악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기대되니, 여러분도 계속 기대해 달라”고 시청자들에게 당부했다.

보컬이면서 드럼, 베이스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보여온 ‘사기캐’ 신광일은 “형들과는 음악보다 먼저 사람 대 사람으로 너무 잘 맞아서 팀이 결성되자마자 마음이 너무 편안했다”며 “음악을 만드는 순간들 외에도 같이 웃고 떠들며, 어린 아이들처럼 숨바꼭질까지 했던 때가 정말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루시 특유의 끈끈한 팀워크를 엿보게 했다.

바이올린의 신예찬 역시 “일단 사람과 사람이 친해져야 더욱 진솔한 음악이 나올 수 있고, 무대도 완벽해질 수 있다”며 “’슈퍼밴드’를 통해 저는 서로에게 더욱 의지하고 함께 맞춰가는 법을 많이 배웠다”고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프런트맨 이주혁을 ‘슈퍼밴드’ 방송 이전부터 유튜브를 통해 알고 있었는데, 실제로 들으니 더 목소리가 예쁘고 감정을 담는 힘이 컸다”며 “루시의 모든 무대에서, 저희가 음악적으로 느낀 감정을 시청자 여러분께도 고스란히 전달해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루시의 멤버 4인은 모두 약속한 듯이 한 목소리로 “루시만이 할 수 있는 음악”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루시만의 음악’을 “청량하고 시원한, 그리고 어느 순간에는 감동이 있는 음악”, “색깔이 명확하고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음악”, “루시의 공연이라면 무조건 믿고 어디든지 가게 만드는 음악”이라고 표현했다. 또 “어느 팀보다 더욱 한 팀 같은 느낌이 있다는 것 또한 저희의 무기”라며 남다른 합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 결선 2차전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대망의 결승전에 진출할 4팀의 밴드가 결정되는 JTBC ‘슈퍼밴드’ 13회는 7월 5일 밤 9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