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시즌2' 이도국, 오만석과 본격적인 대립 시작

입력 2019-07-03 08: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검법남녀 시즌2'의 이도국이 오만석과 본격적으로 대립하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했다.

지난 1, 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에서는 은솔(정유미 분)과 도지한(오만석 분)의 수사에 사사건건 방해를 하는 갈대철(이도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뒤늦게 한수연(노수산나 분)의 딸이 유괴된 사실을 알게 된 갈대철. 그는 아무 보고 없이 움직인 은솔에게 노발대발하며, 본인이 이제 수사를 진두지휘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갈대철은 백범(정재영 분)의 부검 결과와 은솔의 이야기를 무시한 채 수사를 진행했고, 결국 아이를 찾지 못했다.

그러다 장철(노민우 분)이 아이를 안고 국과수로 들어왔고, 백범은 장철을 범인으로 의심했다. 장철이 용의자로 지목되자, 갈대철은 수색 영장을 기각하는 등 그가 용의선상을 빠져나갈 수 있게 도왔다. 갈대철은 "어떻게 된 거냐. 네 정체가 들키면 나도 끝난다"며 장철을 몰아붙였다.

이후 새로운 살인 사건이 발생했고, 갈대철은 사건 현장에서 "이거 뼈 아니야?"라며 기자들에게 일부러 이슈를 던졌다. 이에 기자들은 차장 검사 대신 갈대철에게 집중했고, 갈대철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드라마의 후반부, 다음 회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갈대철은 "모든 수사권은 나한테 있다"며 다른 의견을 내는 도지한과 팽팽하게 맞섰다.

갈대철과 장철의 비밀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는 '검법남녀 시즌2'. 이도국이 연기하는 갈대철이 앞으로 드라마에 어떤 파장을 불러일으킬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검법남녀 시즌2'는 매주 월, 화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사진='검법남녀 시즌2' 캡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