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송중기 송혜교 파경 진짜 이유→2개월 전부터 이상기류

입력 2019-07-03 10: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밤’ 송중기 송혜교 파경 진짜 이유→2개월 전부터 이상기류

‘한밤’에서 송중기 송혜교가 이혼 전 이상기류가 있었다고 전했다.

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송중기-송혜교 이혼에 대해 다뤘다.

방송에 출연한 이혼 전문 변호사는 "연예인이나 유명인의 경우 이혼 조정 절차를 진행 중이라 한다면 최소한 합의에 이를 때까지 비밀리에 부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중기가 이혼 조정신청서를 법원에 접수하자마자 다음 날 오전에 (언론에) 입장문을 냈다는 것은 송혜교 측에 조금 더 합의와 협의에 대해 적극적으로 임해 달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두 사람이 협의 이혼이 아닌 이혼 조정을 택한 것에 대해서는 "이혼 조정과는 달리 협의 이혼을 신청하면 법원에선 숙려 기간을 준다"면서 "법조계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최대한 신속히 이혼을 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예전문기자는 “개인적으로 한 2개월 전쯤에 송중기 씨 쪽 지인 한 분으로부터 ‘두 사람 사이가 예사롭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송중기 씨의 경조사 관련해서 함께 오지 않은 거에 대해서 친척들이 질문을 던지자 송중기 씨가 굉장히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그래서 더 이상 질문을 하지 못했는데 ‘조금은 사이가 빨리 회복됐으면 좋겠다’ 그때 당시에 그런 이야기를 저에게 전해준 적이 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 커플은 이혼 후 각종 의혹 등 지라시 유포에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