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는 왜 ‘호텔 델루나’를 선택했나

입력 2019-07-03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유는 왜 ‘호텔 델루나’를 선택했나

지난 해 tvN ‘나의 아저씨’의 차갑고 거친 여자 이지안을 통해 안방극장에 강렬한 잔상을 남겼던 이지은(아이유). 차기작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던 그녀가 선택한 작품은 tvN ‘호텔 델루나’다. “장만월은 만나기 쉽지 않은 강하고 재미있는 캐릭터”라는 점이 그 이유였다.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에서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 역을 맡은 이지은. 밝고 경쾌한 작품이 하고 싶었던 차에, ‘호텔 델루나’를 만났고, “유쾌하고 오컬트적인 요소가 오묘하게 잘 녹아 있어 작품의 톤이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했다.

특히 ‘장만월’이란 캐릭터는 너무나도 매력적이었다. “속이 꼬일대로 꼬여 심술궂은 인물이다. 한 많고 지루한 세상 관심거리는 사치뿐. 자존심이 강하고 약한 모습 보이기 싫어 더 위악적으로 사람들을 대한다”는 장만월은 “외강내유 캐릭터에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 아주 잘 뜯어보면 인간적인 면도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이 이지은이 느낀 새로운 매력이었다. 출연을 결정하기에 앞서 잠시 고민할 때, 홍자매 작가가 이지은에게 “이 정도로 강하고 재미있는 여성 캐릭터를 만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다던 이야기 역시 그동안 본적 없는 차별화된 인물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그간 공개되는 영상과 이미지마다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연일 화제를 모았던 바. “첫 미팅 때 감독님과 작가님께서 매 씬마다 확연히 다른 스타일링을 원하셨다.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상의해서 그동안 활동하며 해보지 않았던 컨셉트의 의상과 액세서리, 헤어와 메이크업을 연구했고, 선보이게 됐다”는 설명에 이어, 무엇보다 “장만월이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소화해내고 싶다”는 이지은. “홍자매 작가님들의 작품 특성상 굉장히 재기 발랄하고 극적인 장면들이 많기 때문에 그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연기 톤에 대해 많이 고민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지금까지의 이야기만 들어도 이지은의 특별한 변신이 기대되는 ‘호텔 델루나’. “처음에는 조금 미울지 몰라도 결국에는 만월이의 이야기에 모두 몰입하게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낸 그녀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캐릭터만큼이나 신박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코미디 좋아하시는 분, 공포 좋아하시는 분, 로맨스 좋아하시는 분, 화려한 색감의 영상미를 좋아하시는 분, 그리고 김준현 씨를 좋아하는 분들도 꼭 보시면 좋겠다”는 것. 여러모로 더욱 궁금해져 첫 방송이 더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호텔 델루나’는 지난 2013년 홍작가들이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었다. 이 이야기가 2019년 세상에 나오게 됐고,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오충환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오는 7월 13일 토요일 밤 9시 첫 영업을 시작한다.

사진제공|tvN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