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배종옥, 리얼 정치인 느낌 ‘강렬한 임팩트’

입력 2019-07-03 13: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0일, 지정생존자’ 배종옥, 리얼 정치인 느낌 ‘강렬한 임팩트’

‘60일, 지정생존자’ 배종옥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배종옥은 극 중 윤찬경 역을 맡았다. 국회의원 정책보좌관 출신으로 현 야당 대표까지 오른 인물인 그녀는 정치신인과 여성 정치인들의 넘버원 롤모델이자 여의도의 산증인이다. 무엇보다 짧지만 자신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보여주며 극의 시작을 알린 그녀가 앞으로 드라마 전개에 있어 어떠한 활약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지난 1회 중반부, 열띤 취재 열기 속에서 세련된 수트 차림으로 윤찬경은 첫 등장했다. 야당의 행보에 물음을 던지는 우신영 기자(오혜원 분)에게 단단하면서도 강한 어투로 대사를 읊는 그녀의 모습은 그 누구보다도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캐릭터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후 2회에서는 국회의사당 테러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 응급실에서 자신을 촬영 하고 있는 기자들과의 인터뷰 촬영 시간을 묻는 보좌관에게 싸늘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나누는 한주승(허준호 분)과의 대화를 통해 차분하고 태연한 그리고 그 속에서 드러나는 냉정함을 표현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매주 월,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