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고척 브리핑] ‘부상 투혼’ 이승호, 결국 수술로 1군 말소

입력 2019-07-03 17: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이승호. 스포츠동아DB

키움 좌완투수 이승호(20)가 ‘봉와직염’ 치료를 위해 다시 한번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3일 고척돔에서 열린 두산전을 앞두고 “이승호를 1군에서 제외했다. 다친 부위의 살이 잘 안 붙더라. 운동을 계속하니 나아질 수가 없었다. 봉합수술을 받을 예정이라 전반기에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승호는 올 시즌 15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4.66으로 활약하며 키움 선발진의 한 축을 맡았다. 2일 두산전에서는 봉와직염이 다 낫지 않았음에도 6이닝 3실점 호투로 투혼을 발휘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키움은 이미 선발투수 중 한 명인 안우진이 엔트리에서 말소돼 대체 선발 신재영을 선택한 바 있다. 이승호의 공백으로 또 한 명의 선발을 구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고척|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