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승환 50명 고소 “악플러 무관용원칙 선처無…추가 고소有”

입력 2019-07-03 1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승환 50명 고소 “악플러 무관용원칙 선처無…추가 고소有”

가수 이승환이 악플러 50명을 고소했다.

이승환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가로수 김용민 변호사는 3일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 공식 사이트를 통해 “이승환이 2일 서울강동경찰서에 피고소인 김XX(김반장)을 비롯한 50명을 자신과 팬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행위를 처벌해 달라고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소인들은 이승환에 대해 입에 담기 힘든 욕설로 모욕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이승환 팬들에 대해서도 입에 담기 힘든 모욕적인 발언들을 했다”며 “그동안 이승환은 표현의 자유와 자연스러운 인터넷 여론 형성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어 법적인 대응을 자제해 왔지만, 최근 이승환과 그의 팬들에 대해 집중적인 악성댓글과 모욕적인 언사를 더는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 우선 피고소인들에 대해 고소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용민 변호사는 “이승환은 법적 대응을 마음먹은 이상 피고소인들에 대해 관용을 베풀지 않고 엄벌에 처해질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향후에도 무관용원칙을 고수할 생각”이라며 “이번에 고소에서 발견하지 못한 악의적 댓글과 모욕적인 언사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추적해 추가 고소를 할 계획이다. 나아가 고소인은 형사상 책임을 묻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민사상 손해배상도 적극적으로 제기해 이번 기회에 인터넷에서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는 무책임한 악성 댓글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드림팩토리 역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가 된 사건인 바 향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앞으로 무의미한 논쟁이나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예정이다. 더는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주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 다음은 이승환 악플러 고소 관련 법무법인 전문

고소인 이승환은 2019. 7. 2. 서울강동경찰서에 피고소인 김XX(김반장)을 비롯한 50명에 대하여 고소인 및 고소인의 팬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행위를 처벌해 달라고 고소하였습니다.

피고소인들은 고소인에 대하여는 입에 담기 힘든 욕설로 모욕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하였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고소인 팬들에 대해서도 입에 담기 힘든 모욕적인 발언들을 하였습니다.

그동안 고소인은 표현의 자유와 자연스러운 인터넷 여론 형성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어 법적인 대응을 자제해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고소인 및 고소인의 팬들에 대해 집중적인 악성댓글과 모욕적인 언사를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우선 피고소인들에 대해 고소를 한 것입니다.

고소인은 법적대응을 마음먹은 이상 피고소인들에 대해 관용을 베풀지 않고 엄벌에 처해질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였으며, 향후에도 무관용원칙을 고수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고소에서 발견하지 못한 악의적 댓글과 모욕적인 언사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추적하여 추가 고소를 할 계획입니다.

나아가 고소인은 형사상 책임을 묻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민사상 손해배상도 적극적으로 제기하여 이번 기회에 인터넷에서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는 무책임한 악성 댓글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법무법인 가로수 김용민 변호사

● 다음은 이승환 소속사 드림팩토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드림팩토리입니다.

드림팩토리와 법무법인 가로수는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았습니다. 언론사에 문의하여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수사기관에 고소가 된 사건인 바 향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앞으로 무의미한 논쟁이나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예정이므로 더 이상의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