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연예통신’ 류덕환, 주지훈-김재욱 때문에 초라해진 사연

입력 2019-07-04 09: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섹션TV 연예통신’ 류덕환, 주지훈-김재욱 때문에 초라해진 사연

오늘(4일) 밤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난폭한 기록>으로 돌아온 액션 대부 정두홍과 연기 천재 류덕환과의 특별한 인터뷰 현장이 공개된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다.

이날은 특별히 정두홍에게 액션 연기를 배워보는 <액션톡톡> 시간을 가졌다. 정두홍은 잘 맞는 법과 무기를 들고 진행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액션 대부의 면모를 입증했다.

류덕환은 정두홍과의 세대 차이에 관한 질문에 “오히려 몸 상태는 (정두홍이) 더 젊을 것 같다. 전날 술 한잔 하더라도 매일같이 새벽에 일어나서 운동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가끔 이상한 개그를 할 때가 있는데, 이때 세대 차이를 느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MBC와의 인연이 깊다고 밝히기도했다. MBC에서 무술감독으로서의 경력을 쌓은 정두홍은 “<화려한 휴가> 감독님이 저를 너무 예뻐하셨다. 공로상까지 받았었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또한 류덕환은 “어렸을 때 학교 대신 MBC로 출근했다”고 웃음 지으며 아역 배우 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류덕환은 배우 주지훈, 김재욱과의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류덕환은 “군 복무 때 보통 면회를 올 때 편하게 오는데, 한껏 꾸미고 와서 초라해졌던 기억이 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정두홍과 류덕환과의 유쾌한 만남은 오늘 밤 11시 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