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2 ‘왓쳐’, ‘시간 순삭’ 5분 하이라이트 공개

입력 2019-07-04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첫방 D-2 ‘왓쳐’, ‘시간 순삭’ 5분 하이라이트 공개

‘WATCHER(왓쳐)’가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5분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7월 6일(토)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단숨에 시선을 압도하는 하이라이트를 공개해 심박수를 높였다. 디테일 다른 치밀한 연출과 밀도 높은 연기로 꽉 채운 영상은 완벽하게 새로운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비리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를 그린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치밀한 연출력을 선보인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조명했던 한상운 작가가 본격 심리 스릴러 장르로 의기투합해 시너지를 발산한다. 여기에 완성도를 담보하는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를 비롯한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이 기대를 더하고 있다.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장르물의 명가 OCN이 야심 차게 선보이는 기대작답게 흡인력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도치광(한석규 분), 김영군(서강준 분), 한태주(김현주 분)를 옭아맨 과거의 사건으로 시작해 현재의 사건들과 맞물리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죗값 꼭 치르게 할 거야”라는 도치광의 목소리엔 분노보다 슬픔이 어리어있고,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한 어린 김영군과 의문의 사내에게 납치당한 한태주가 교차하며 극 전체를 관통하는 비극적 사건의 실체에 이목이 집중된다.

믿었던 선배의 비리를 목격하고 외로운 감시자가 된 도치광, 살인을 목격한 김영군, 그리고 엘리트 검사에서 무성한 뒷소문을 몰고 다니는 범죄자 전문 변호사로 탈바꿈한 한태주까지. 과거에 흩어졌던 진실의 조각들이 맞춰지듯 비리수사팀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이들의 달라진 현재가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한 팀이면서 서로를 끊임없이 견제할 수밖에 없는 세 사람. 사건을 함께 쫓으면서도 서로를 감시하는 듯한 집요한 눈빛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흡인력을 높인다.

장면 하나, 대사 하나도 놓칠 수 없이 의미심장하다. “난 나쁜 경찰을 잡는다”고 차갑게 읊조리는 도치광과 “반장님을 어떻게 믿습니까?”라며 날을 세우는 김영군. 여기에 “더러운 놈들 더 많이 죽이고 싶어서 비리수사팀을 만들자고 한 겁니까?”라는 도치광을 향해 “같이 갈 수 있어요. 나쁜 경찰 잡으면 되니까”라고 말하는 한태주의 모습은 서로 다른 목적과 동기를 가지고 비리수사팀에 모인 이들이 마주할 진실에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보다 한때는 범죄자를 잡기 위해 동고동락했지만, 이제는 도치광의 타깃이 된 광역수사대 절대 권력자 장해룡(허성태 분)의 존재감도 범상치 않다. “너만 빼고 다 부패했다고 생각하지?”라는 도치광을 비난하는 말에 이어, “아버지를 잡아넣은 놈하고 같이 일하겠다?”라며 김영군을 도발하는 정해룡의 의미심장한 대사는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얽히고설킨 이들의 관계를 암시한다.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만으로도 심리스릴러의 신세계를 제대로 선보인 ‘왓쳐’. 사건 속에 숨겨진 이면과 인물들의 심리까지 촘촘하게 담아내며 기대를 높인다. 주고받는 사소한 대사, 찰나의 시선조차도 내포된 의미를 곱씹게 만드는 탄탄한 대본과 안길호 감독 특유의 절제되고 치밀한 연출, 폭발적인 힘을 더하는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의 시너지가 결이 다른 심리스릴러를 기대케 한다.

한편,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 는 오는 7월 6일(토) 밤 10시 20분 첫 방송 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